직장인이 회사를 옮기는 이유 3가지

요즘은 경기가 어려워 이직 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겠지만 해도 바뀌었고 좀 있으면 회사마다 틀리겠지만 연봉 협상 시기도 다가옵니다.

연봉 협상이 잘 되지 않으면 이참에 회사를 옮겨 볼까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이고 기타 다른 이유로 회사에 적을 두고 있지만 언제나 떠날것 처럼 일하시는 분들이 있으리란 생각도 듭니다.

무슨 일이든 핑계 없는 무덤이 없다고 이직하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따르기 나름이죠. 직장인들도 이직을 할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냥 무턱대고 일하기 싫다고 그만 두는 경우는 철없는 어른 몇몇을 빼고는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저도 얼마 전에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회사를 옮긴 적이 있는데 그 경험에 비추어 봤을때 이직을 할때 가장 큰이유로 작용하는 3가지를 적어 보겠습니다.


1. 연봉

 

이게 이직하는데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궁극적으로 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건 내가 급여를 받는다는 것인데 이게 내 성에 차지 않으면 회사가 싫어 집니다. 자꾸 옮기고 싶어 지죠. 특히 나랑 동족업에 있으면서 비슷한 실력에 있는 친구가 나보다 많은 연봉을 받는다고 하면 괜히 마음이 붕 뜹니다. 나도 똑같이 많이 받기를 바라는건 사람이라면 누구나 같은 생각을 할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같은 회사에 1년을 넘게 일하는데 연봉에 아무런 변화가 없으면 직장인으로서 정말 힘이 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작은 중소기업에 다니면 년초가 되어도 연봉 협상 테이블 조차 앉아 보기 힘든게 사실입니다. 그냥 회사에서 주는데로 받고 일을 해야 합니다. 해도 바뀌고 물가도 오르고 내 가정에 애는 커가는데 내 월급은 언제나 같다고 생각하면 참 한집안에 가장으로서 힘이 듭니다.

이럴때 지금 있는 곳보다 더 많이 받는 곳으로 가고 싶어 하고 또 이런 이유로 많은 직장인들이 회사를 이직하는거 같습니다. 저도 연봉 때문에 다른 직장 알아 보다가 사장님께 괘씸죄에 걸려서 바로 사직서를 써야 했던아픈 기억이 있습죠. ^^



2. 일

 

또다른 이유로 일이 나랑 맞지 않으면 이 또한 무척 힘든 일입니다. 나의 전문 분야가 있고 그 일만 쭉 해왔었는데 회사에서 자꾸 나랑 상관 없는 일을 시키면 화도 나고 일도 하기 싫어 집니다. 저도 이런 경험이 있는데 전 개발자고 개발일을 한다 하고 회사에 들어 갔는데 개발 일보다 다른 일을 더 많이 해야 했던 회사가 있었습니다. 그 당시 무척이나 힘들더군요.


일 자체가 힘들어서 힘든게 아니고 내가 하고 싶은 개발일을 못해서 그게 더 힘들었습니다. 개발자가 납땝해야 하고, 네트워크 작업(공사) 해야 하고, PC 수리 해야 하고 등등 이렇게 나의 일이 아닌 다른 일들이 훨씬 더 많아 지니 회사 다니기가 싫더군요. 그렇다고 그 회사에서 연봉을 다른 회사보다 훨씬 많이 받으면 또 모를까 같은 월급에 자꾸 다른 일을 하는 것이 싫더군요. 그래서 결국 회사를 그만 뒀습니다.

이렇듯 제 경험상으로는 나의 주업무 보다 기타 다른 일들이 더 많아 지면 회사 다니기가 싫어 집니다. 저 뿐만이 아니고 어느 누구나 그렇게 생각 할것입니다. 아닌가요? 제가 특별난 놈인가요? ㅋㅋㅋ 


3. 동료

 

어떻게 보면 내 소중한 가족보다 회사 동료를 보는 시간이 훨씬 많습니다. 그리고 동료라 함은 상사를 포함한 회사 전 직원을 말하는 것이겠죠. 이렇게 많은 시간 동료들과 지내야 하는데 동료와 사이가 좋지 않다면 참 힘든 부분이 많습니다. 특히 상사와 불화가 있으면 더욱더 회사 생활이 힘들어지기 시작합니다. 회사에서 업무 협의도 해야 하고 회식도 해야 하고 한데 상사와 사이가 좋지 못하면 나에게 불리하게 따를수 밖에 없겠죠. 


차라리 나랑 동급에 직원과 사이가 안좋으면 그냥 모른척 하고 지낸다던가 아니면 싸우면 되는데 상사와 사이가 좋지 않으면 모른척 하기도 힘들고 더욱이 싸운다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죠. 술먹고 취한척 하고 한번 진상을 떨수는 있겠지만 그러면 회사 생활이 더욱 힘들어 지는건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 좋은 방법은 아니겠죠. 

이렇듯 회사 동료와 사이가 좋지 않으면 회사 가기가 싫어 집니다. 꼭 학교 다닐때 괴롭힘을 당하던 친구가 학교 가기 싫은 마음처럼 아침에 일어 나면 회사 가기가 싫어 집니다. 그런데 이런 상사와의 불화는 많은 분들이 겪고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럴때 회사를 옮기고 싶어지는 마음이 들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어느 집단을 가나 내가 싫어 하고 갈구리 같은 상사는 꼭 하나씩은 있기 마련인거 같습니다. ㅋㅋㅋ


이 외에도 이직의 이유는 많을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봤을때 이 3가지 이유가 가장 크게 작용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실력이 좋아서 고액 스카웃 제의로 이직을 하는 경우도 있긴 하겠지만 그렇게 좋은 이유로 이직을 하다면야 몇번이고 할수 있겠죠. 하지만 요즘 같이 경기가 어려울때 섣불리 회사를 그만 뒀다가는 손가락 빨고 있어야 할 경우가 생깁니다. 특히나 가정이 있으신 분들은 이직을 고려 하실때는 많은 생각과 다음 직장을 꼭 알아 보고 이직을 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모든 직장인이 고액 연봉자가 되는 그날까지 화이팅 입니다. ㅋㅋㅋ 


신고

댓글 20

  • BlogIcon Tyrant (2011.01.06 19:48 신고)

    상사의 불화.... 전 다른 건 다 참겠어도 마지막 건 정말 못참겠더라고요.
    그 사람은 (사람이라는 대우도 해주기 싫은) 정말 대우를 해줄 자격조차 없을 정도로 무능했거든요.
    그러면서 성질만 뭣 같아가지고 참.
    지금은 그나마 다른 팀으로 발령나서 덜 고생합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18:03 신고)

      그런 고참 만나면 힘들죠. 지가 잘하면서 갈구면 그래도 이해나 되지만 자기도 못하면서 갈구면 정말 짜증 지대로죠. ㅋㅋㅋ

  • BlogIcon snowall (2011.01.06 21:12 신고)

    http://kldp.org/node/120050
    이런 경우도 있어요...ㅡㅡ;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18:03 신고)

      크... 이런 황당한 경우도 있군요.
      역시 사람을 너무 믿으면 안되는거 같습니다. ㅜ.ㅜ

  • BlogIcon 후레드군 (2011.01.06 21:49 신고)

    말못할 사연들도 꽤 많을거에요.....사내 분위기도 그렇고 여러가지가- 그러고보면 세계적인 기업들이라고 해서 다 구글처럼 자유스러운 분위기를 주는 것도 아니더라구요-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경우 각자 파티션도 나눠져 있고 사무적인 분위기가 강하다고 하네요-ㅎ 성격들이 다 다르다보니....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18:04 신고)

      회사마다 분위기가 다 틀리니 거기에 맞춰서 살아야지 어떻하겠습니까... ㅋ

  • BlogIcon 돌이아빠 (2011.01.07 08:56 신고)

    공감합니다. 에효....저도 요즘 들어 여러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18:05 신고)

      감사합니다. 크... 요즘 고민이 많으시겠는데요.
      혹시 전문 블로거로 전향을 생각하시는건 아닌지.. ^^

    • BlogIcon 돌이아빠 (2011.01.19 19:50 신고)

      ㅎㅎ 그럴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흐.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22:54 신고)

      그렇군요. 전문 블로거가 되시면 좀 배울려고 했는데... ㅋㅋㅋ

  • BlogIcon 컴투스 (2011.01.07 10:09 신고)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세가지랑 딱 들어맞네요^^
    연봉이 가장 큰 이유인것 같아요~좋은 경우든 나쁜경우든지요 ㅎㅎ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18:05 신고)

      뭘 하든 돈이 가장 중요한 법이죠. 에혀... 이놈에 돈돈돈... ㅋㅋㅋ

  • BlogIcon Playing (2011.01.07 11:20 신고)

    멋진 글이네요..
    그런데 궁금한 건 과연 상사분들도 이 글을 보고 뭐라고 생각할까요?
    똑같은 생각하는 건 아닐까요 ~ _~

    • BlogIcon MastmanBAN (2011.01.19 18:06 신고)

      자기도 상사가 있으니 자기가 한짓 모르고 자기 상사를 욕하겠죠. ㅋㅋㅋ
      세상살이 다 그런거 아니겠습니까. ^^

  • BlogIcon SJ ent. (2011.01.07 14:26 신고)

    우아,ㅎㅎ 이렇게 잘 정리해주시다니... 잘 보고, 옆에 동료들에게 추천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푸른가을 (2011.01.08 00:50 신고)

    공감가는 글입니다.
    저도 두번째 직장에서 옮길 때 '일' 때문에, 그리고 '동료'-정확히 말해서는 상사가 되겠지만-에 이직을 결심했던 적이 있어서.. ^^

  • BlogIcon 언알파 (2011.01.12 12:22 신고)

    정말 콕콕 잘찝으신 글이네요.
    잘보고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