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잠만 자던 남편에게 던진 아내의 한마디


저번주 주말은 크리스마스와 겹치는 바람에 왠지 꼭 밖에 나가서 뭔가 해야 한다는 사명감에 사로 잡혀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 그러지 않았습니다. 집에서 주말 이틀 동안 밥먹고, 잠자고, TV 보고, 컴퓨터만 하면서 정말 편안하게 쉬었습니다. 

물론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날은 아내와 아이들을 데리고 잠시 밖에 나가서 놀긴 했지만 그날도 무척이나 추운 날씨 탓에 많이는 놀지 못했죠.

이브날 많이 놀지 못한게 아쉬웠는지 아내는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날 밖에 나가자고 무척이나 쪼르더군요. 하지만 그날은 날씨가 갑자기 이브날 보다 추워지는 바람에 나가기가 싫더군요. 더군다나 애들도 약간 감기 기운도 있고 해서 나가면 왠지 애들도 고생이고 저도 고생할거 같아 춥다면서 애들 감기 더 심해지겠다는 나름의 이유로 못들은 척 하고 있었습니다. ㅋ


그런데 사실 제가 쉬고 싶은 생각이 더 많았습니다. 11월달 부터 해서 업무가 바빠서 야근하는 날이 많았고 주말에도 뭔가 일이 많아서 제대로 쉬어 본적이 없어서 많이 피곤한 상태 였거든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였지만 날도 춥고 해서 그냥 밖에 나가 놀자는 아내의 말을 못들은척 했습니다.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일요일도 날이 많이 풀렸다며 밖에 나가자고 하는걸 계속 못들은 척하며 잠만 퍼질러 잤었죠. 아내는 밖에 못나가서 많이 아쉬웠겠지만 전 이틀동안 집에서 애들도 안보고 집안일 하나도 안하고 먹고 자고 TV or 컴퓨터만 하니 너무나 좋더군요. 물론 평상시도 그렇게 집안에서 아내를 도와주는 스타일은 아니긴 한데 이 이틀동안은 평상시보다 좀더 심했던거 같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편히 쉬어서 그런지 일요일 저녁이 되니 왠지 피곤이 다 풀린 듯한 느낌도 들고 전 좋더군요. ㅋㅋㅋ


이렇게 이틀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고 컴퓨터 한답시고 책상 앞에 퍼질러 앉아 있던 일요일 저녁...  아내가 저에게 회심의 한마디를 하더군요.

아내 : 오빠한테 딱 한마디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나 : 뭐?
아내 : 님 좀 짱인듯!!!
나 : (-.-)


ㅋㅋㅋ 인터넷 상에서나 보던 말을 아내에게 들으니 그 당시에는 좀 황당하면서 그냥 실웃음만 나오더군요. 아내의 말을 들으니 내가 좀 심했나 하는 생각도 들고 크리스마스고 주말인데 밖에 나가지도 않았던게 좀 미안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두달 가까이 쉬지 못했던 저로서는 이틀간의 휴식이 무척이나 도움이 되었던 지라 어쩔수 없었습니다. 하필 타이밍이 주말이 크리스마스를 끼는 바람에 나쁜 남편이 되었지만... ^^  
  
그런데 그 다음날 부터 지금까지 그때 아내의 "님 좀 짱인듯!!!" 이 말을 생각하면 계속해서 웃음만 나옵니다. 그 당시에는 그다지 와닿지 않았는데 계속 생각하면 할수록 재미 있네요. 


  님 좀 짱인듯!!!
  님 좀 짱인듯!!!
              님 좀 짱인듯!!!

아내가 나 웃으라고 한 말은 아니겠지요. 자기도 참 이런 남편이 있나 싶어 재미있게 승화시켜 한 말이긴 하겠지만 그래도 나 웃으라고 한말은 아닐텐데 생각할수록 재미 있네요. 다음부터 반드시 그러지 않겠다는 약속은 못하겠지만 그래도 아내가 나가고 싶어 하고 놀고 싶어 하면 왠만하면 들어 줘야 겠네요. ㅋㅋㅋ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맨아랫분
    싫으면 이혼하세요... 님이 더짱인듯
  3. 그러다가
    나중에 님 나이 더 들면 님 밥을 먹던 말던 잠을 자던 말던 내버려 두고 아이나 와이프만 나가서 휴일 동안 하루종일 밖에 나가서 즐기다 들어올 겁니다. 즐거운 중년을 위해서 젊어서 잘하세요. 나중에 가족들에게 소외되고 외롭니 어쩌니 하지 말고, 님 비슷한 남펴을 두고 있는 와이프로서 말년을 같이 살 수 있을지 자신이 없는 기혼녀로서 드리는 말입니다. 님이 돈을 아주 많이 벌어주든지, 아니면 집안일을 많이 돕거나 아이들에게 관심을 많이 가져주는 아버지가 아니라면 와이프는 아마 십년은 더 늙을 거예요.
  4. 니르바나
    이건 개인간의 부부간의 문제가 아니죠.
    사회자체가 개인에 희생을 강요하고 그 개인은 결국 집에서는 무능력한 무성의한 사람으로 만들어버리는것이죠.
    흔히 남에돈 먹기가 쉬운지아냐고 하는데 이나라같이 악날한 노동강도를 요구하는 나라도 없죠.
    시간외 근무나 야근이 일상화니..
    업무뿐 아니라 업무외적인 희생도 강요하고..
  5. 고니
    울 남편은 매주 돌아오는 토요일, 일요일마다 그렇게 집에서 뒹구는데......그래도 살아주는 나는 참 속도 없는 여자!........우리 아이들의 주말이야기 그림 속에는 늘 아빠가 없어요~ 아빠는 늘 집에서 자고 저 홈자 애등데리고 나가 노니까.......우리집에 있는 애들 아빠라는 사람 갖다 버리고 시포~
  6. 문자 하나 써두 되나요?? "언중유골" 이군요~~
  7. 지나가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 에휴..
    블로그 할시간에 애들하고 놀아주던지요.... 읽다가 한심해서요... 애들 크는 시간은 기다려준답니까??? 금방금방 지나가는데... 회사일로 뭐하고 뭐하고 해서 바쁜데...애들 놀아주는 시간은 없는데 컴퓨터 켜서 블로그하고 댓글달아주고 있고.. 웃기지 않나요??
  9. ㅇㅇ
    잠깐 저녁이라도 나가시지...남자가 뭐 있나요~못이긴척 져주는게 이기는거지...ㅎ
    힘들기야 하겠지만...남자니까..,ㅋ 힘쓰는 일 해주고 신경한번 더 써주고 한번 더 참아주고,
    그냥 뭐랄까 아직까지 한국사회 풍습?상 여자는 그런것에 약하니까요,,,,특히나 크리스마스같은 연인날....
    애기 엄마같은 경우는 많이 우울? 할 듯 합니다. 화려? 했던 처녀시절 생각도 날테고...저렇게나 졸랐다면 나중에 인심쓰듯 놀아주는 것 보단 무리해서(무리하는 줄 충분히 알겠지요.)라도 하루 한번 기분 맞춰주면 몇달이 편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10. zz
    그러게요. 블로그 할 시간있으면 애들이랑 같이 놀아주지. 컴퓨터 하는건 쉬는거든가요? 집에서도 얼마든지 즐겁게 놀 수 있습니다. 이러실거면 컴퓨터를 없애세요. 블로그에서 낯선 사람들이랑 대화하는건 좋아하면서 자기 아내와 애들과 대화하는건 싫어하는건 뭐람?
    • 익명
      2012.01.21 01:01 신고 [Edit/Del]
      직업이 프로그래머 신데 컴퓨터를 없애다니 말이 되나요
      좀상대방 입장을 고려해서 댓글을 달아보시죠 이글 하나만 읽고 어떻게 사람을 평과합니까 ㅡㅡ
  11. gg
    무슨 말을 던졌을까 내려가면서 계속 읽었는데 그 한 마디 멘트를 읽고 웃음을 참지못했습니다.....즐거운 아침이네요.....^^
  12. 그냥 아내분 맘이 공감되서
    울 신랑도 주말에 게임 아님 낮잠만 잡니다. 아님 시댁을 가거나...시댁을 가도 신랑은 내내 잠만 잡니다.
    저만 시어머니 따라 다니면서 농사일 거듭니다.한번은 메주를 쑤신다고 밖에 있는 가마솥에 콩을 삶을때도 어머니 무거우니 ㅇㅇ아빠 시켜요. 그래도 어머닌 그냥 자게 나두 랍니다.둘이 낑낑 되며 들고 내리고
    그일 다 끝나면 밭에 나가 또 일하고..시아버지와 신랑은 집에서 잠만 주무십니다.(남자들은 그저 잠만 잡니다.)
    아이가 둘인데 아빠는 매일같이 잠만자 그럽니다. 가끔 제가 주말인데 애들 어디 구경이라도 시켜 주자 그럼 입장료 있는곳은 돈들어서 안된답니다.또 나갈려 하면 차 기름 들어 안된다고...--;
    그래 일하느라 힘들꺼야 쉬게 나두자 그러다가 저녁때쯤 친구 넘들한테 연락 옵니다.
    야 나와라 술한잔 사라 혹은 술한잔 하자 그럼 낮에 잠으로 저축한 체력으로 좋다고 또 나갑니다.
    주말때문에 신랑이랑 싸워 봤자 내 주말을 내가 맘대로 쓰는데 니가 뭔데 참견이냐고..날 구속하려 하지말라고..
    이런 말들만 쏟아내니 이제는 포기하고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남자들 일하느라 피곤한거 누가 모릅니까 한달에 주말이 4번인데 그중 한번이라도 아내 혹은 애들 대리고 가까운 공원을 가더라도 함께 하는 시간을 좀 가져 줬으면 좋겠습니다.
  13. 한심
    컴끼고 이런거 할 시간에 애들하고 놀아주고 아내옆에 앉아라도 있어라..내 남편이면 그냥 콱~애들 함께 있는 시간 10여년 금방 지나간다..중딩들 되면 놀자고 해도 안따라 다닌다..미련한 남편..이러고선 나중에 소외되네 돈벌어주는 기계네 어쩌구 하겠지?
  14. 쯧쯧
    와이프분이 불쌍하네요 ㅋㅋ 좋다고 이걸 또 글로 적고 있는 님도 참 ㅋㅋㅋ
  15. 반님 좀 짱이신듯 ㅎ
    많이 달래주셔야겠어요 -0-;;

    블로그 초기부터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새해에도 잘 부탁드려요 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6. 빵터졌어요 저도나중에남편한테해보려구요ㅋ
  17. 감자대장
    ㅋㅋㅋ 와이프분 좀 짱인듯...
  18. ㄷㄷㄷㄷㄷㄷ 전 나중에 장가가서 자신이 없어요 ㅠㅠ
  19. 정말 임팩트있는 한마디!! 님 좀 짱인듯!!

    여성재단 잔다쿨이예요~
    배너달아주신 님 좀 짱인듯~
    감사합니다~
    힘내세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