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나를 웃게 만든 딸아이의 말 한마디

이번주 화요일날 대구 본가에 제사가 있어서 가족 모두 대구를 갔다 왔습니다. 평일 제사라 근무 마치자 마자 바로 대구로 향했습니다.

결혼 하고 나서 부터 아버지가 제사를 초저녁 제사로 바꿔 버리는 바람에 9시쯤 되면 제사를 시작합니다. 예전에는 12시가 넘어야 제사를 지냈는데 초저녁 제사로 바뀌고 나니 많이 편해진 부분이 있더군요. 조상님께는 죄송하지만... ㅋㅋㅋ

아무튼 제사를 무사히 마치고 부산으로 내려오는 차안에서 아내랑 약간의 말다툼이 있었습니다. 뭐... 뭐 때문에 싸웠는지 자세한 내용은 말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부부싸움이 다 그렇듯 부끄러운 내용이라... ㅋ

어찌됐든 한참 싸우고 있는데 딸래미가 아빠한테는 무서우니깐 말을 안거는데 자꾸 엄마를 부르는 것이였습니다. 아내도 화가 나서 인지 딸래미가 부르는데도 대답을 하지 않더군요. 그러다가 저랑 싸운게 어느정도 소강 상태에 들어 갔을때 딸래미가 한번더 부르니깐 아내가 나지막한 목소리로 약간은 짜증 스럽게 "왜?" 라고 짧게 대답을 하더군요. 

그런데 그에 대한 대답을 딸래미가 하는데 참 이게 애인가 싶을 정도로 성숙된 말을 하더군요. 전 어이가 없어서 아내랑 싸워서 화가 나 있는데도 불구하고 웃음이 나오더군요.


딸 : 엄마? 엄마?
엄마 : 왜?
딸 : 우리가 이러면 안되잖아....

우리가 이러면 안되잖아.... 
우리가 이러면 안잖아....
우리가 이러면 안잖아....

이 한마디가 제 머리속에 계속 아른 거립니다. "우리가 이러면 안되잖아...." 말 너무 멋지지 않습니까? 제 딸래미가 지금 만3세입니다. 아직 유치원도 안다니고 집에서 엄마랑만 생활하는데 이런 말은 어디서 배웠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애가 부모가 싸우니깐 자기 생각을 이렇게 다부지게 말한다는것도 무지하게 놀랍습니다. 

요즘 애들 생각하는거나 성장이 상당히 빨라졌다고는 하나 제 주변 가까이에서 일어 나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뼈져리게 와닿지는 않았는데 이번 "우리가 이러면 안잖아...." 라는 딸아이의 말한디로 뼈져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어리니깐 아무것도 모를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아무렇게 행동하고 말하면 안돼겠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부모가 싸우는걸 보고 우리 딸래미가 얼마나 긴장을 많이 했겠습니까? 저역시 어릴적에 부모님이 싸우는걸 보면 무섭기도 하고 긴장도 되고 아무튼 굉장히 싫었거든요. 하지만 아버지가 무서웠기 때문에 그리고 부모님이 하시는 일에 대해서 한마디 한다는 생각을 못했기 때문에 그냥 바라 보고만 있었지만 제 딸을 포함한 요즘 애들은 안그런거 같습니다.

이제는 딸래미 무서워서 부부싸움도 함부로 못할거 같군요. 자식이 뭔지... ㅋㅋㅋ


신고

댓글 28

  • BlogIcon 돌이아빠 (2010.11.11 14:40 신고)

    맞아요 맞아요 아이들이 가끔씩 던지는 한마디. 캬!!!!!
    우리 이러면 안돼잖아....햐....

    • BlogIcon MastmanBAN (2010.11.12 14:29 신고)

      그런거 같습니다. 가끔식 던지는 한마디에 깜짝깜짝 놀랍니다. ㅋㅋㅋ

  • 맞춤법 (2010.11.11 16:07 신고)

    안되잖아..네요... ^^
    그래서 아이가 필요한가 봅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11.12 14:29 신고)

      크... 그렇군요. 이런 지적 감사히 받겠습니다.
      정말 애가 없으면 부부생활이 무미 건조해 지지 않나 싶습니다. 영원한 사랑은 없으니... ㅋ

  • BlogIcon pennpenn (2010.11.11 16:57 신고)

    아이도 곧 어른이 되지요~
    참 똘똘한 아이입니다.

  • BlogIcon G-Kyu (2010.11.11 22:05 신고)

    헉~ 정말 똑똑한 따님이십니다 ㅎ
    만 3살이라고는 생각 안되는 성숙한 말인데요 ^^

    • BlogIcon MastmanBAN (2010.11.12 14:31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3살짜리 애가 뭘 안다고 저런말은 한건지...
      정말 알고 했을까요... ㅋㅋㅋ

  • BlogIcon CSKIN (2010.11.11 22:10 신고)

    저희 부모님은 일단 저희앞에서 싸운기억이 드문지라 ㅋㅋ

    • BlogIcon MastmanBAN (2010.11.12 14:31 신고)

      크... 좋은 부모님을 두셨네요. 저희 부모님은 무지하게 싸우셨는데...
      그래서 난 애들 보는 앞에서 안싸워야지 했지만 그게 잘 안되네요. ㅜ.ㅜ

  • BlogIcon 선민아빠 (2010.11.12 10:02 신고)

    ㅎㅎ 그래서 항상 아이앞에서 조심조심해야될것 같아요~

    • BlogIcon MastmanBAN (2010.11.12 14:32 신고)

      그런거 같습니다. 옛말에 아이는 부모 뒷꼭지 보고 큰다라고 했는데 정말 그런거 같습니다. 항상 조심해야 할거 같습니다.
      결혼하니 눈치 봐야 할게 왜이리 많은건지... ㅋㅋㅋ

  • BlogIcon 하랑사랑 (2010.11.12 11:40 신고)

    그러게요. 저희도 딸이 예민한편이라 조금이라도 큰 소리가 날라치면 긴장하는게 느껴지더라구요.
    우리 딸도 만 3세인데...친구네요. ㅋㅋㅋ
    귀여운 딸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MastmanBAN (2010.11.12 14:33 신고)

      감사합니다. 제딸과 붙여 놓으면 재밌게 잘 놀겠는데요.
      어찌나 친구를 좋아 하는지... ㅋㅋㅋ
      이제는 왠만하면 애 앞에서 싸우지 말아야 겠습니다. 잘 될지 모르겠지만... ㅜ.ㅜ

  • BlogIcon Playing (2010.11.12 16:45 신고)

    햐~ 정말 러브리 한데요

    곧 "우리가 이런 일을 같이 해서 너무 좋아!!"라는 이야기가 퍼져나오길 바랄께요~!

  • BlogIcon 닉쑤 (2010.11.13 00:35 신고)

    완전 빵 터졌습니다~ ㅎㅎ

    딸 잘 키우셨네요 ㅡ.ㅜ

    아... 정말... 어디서 배운건지 궁금하네요.

    스스로 생각한거라면 천잰데? ㅎ

    • BlogIcon MastmanBAN (2010.11.14 17:36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스스로 생각한거면 정말 놀라운 일인데... ㅋㅋㅋ
      이런 똑똑한 기운을 계속 쭈~~~욱 가지고 갔음 좋겠네요. ^^

  • BlogIcon Kata Pro (2010.11.13 16:41 신고)

    안녕하세요? IT관련 블로그에서 낯익은 저자님를 오늘 올포스트 육아 섹션에서 보니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합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11.14 17:37 신고)

      하하하... 그런가요. 맨날 IT 관련 이야기 적기도 사실 벅차네요. 제 얘기 잘 안적을려고 하는데 포스팅 거리가 잘 없어서리... ㅋㅋㅋ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0.11.15 07:47 신고)

      안녕하세요? 소재거리에 관한 것은 블로그 작가들이 느끼는 공통점이 아닐까요?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가 독특하기 때문에 블로그가 재미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앞으로 육아 블로그 섹션에서 자주 뵙겠군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25 신고)

      그런가요. ^^ 가끔씩은 제 애들 얘기도 적어야 겠네요.
      편안한 밤 보내세요.

  • BlogIcon interbu (2010.11.25 02:28 신고)

    야심한 새벽에 혼자 깔깔거리고 웃었내요 ㅋㅋ
    3살짜리 아이가 한말이라곤 믿겨지지가않아요 ㅋㅋ
    부부싸움...어떤일로 다투셨는진 모르겠지만..
    싸우는 당사자는 심각한데 옆에서보면 진짜 별거아니죠...
    전 저희 부모님 말다툼할때보면 정말어이없던데..
    막상 남편이랑 말다툼하다가도 이거 너무 사소한거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ㅋ

    • BlogIcon MastmanBAN (2010.12.09 19:29 신고)

      늘 그런거 같습니다. 싸우다 보면 뭐때문에 싸우는지도 잊어 버리는 경우가 생기더군요. ㅋㅋㅋ
      이제 애도 커가는데 싸우지 말아야 겠습니다. ^^

  • BlogIcon 4-story (2010.12.01 16:30 신고)

    저도 사무실에서 혼자 변태처럼 크게 웃었답니다.
    다 쳐다본다는..ㅎ

  • 이현섭 (2011.04.08 11:48 신고)

    결혼할진모르겠는데...
    자식이 저러면 뻘쭘해질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