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활에서의 술문화 안마시면 안되겠니!!!

제가 원래 술이 많이 약합니다. 저희 집안 내력으로 봐서는 술이 말술인데 아버지가 외탁을 하셔서 그런지 술을 한잔도 못마십니다.

담석증에 걸리셔서 의사가 약보다는 맥주를 한잔씩 하는게 더 효과적이라 해서 몇일 맥주를 드셔 보시더니 도저히 안돼겠다 하시며 약으로 담석증을 치료 하셨습니다. 저도 그 피를 받아서 그런지 술을 먹는데 있어서는 쥐약입니다.

처 음 고등학교때 맥주 2-3잔 마시고 오바이트를 얼마나 심하게 했던지 그 다음부터 술을 안마셨다가 대학생이 되어서 다시 술을 마셔 봤더니 소주 한잔 먹고 온몸이 홍당무처럼 변하는 저의 몸을 보고 정말 놀라웠습니다. 소주 반병도 먹지 못하고 잠을 자버리는 일이 태반이였죠.

술


그러다 군제대후 복학 하고 나서 부터는 술을 조금씩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나름 술마시는 방법도 터득하고 해서 술을 마시기 위한 술자리가 아닌 그 분위기가 좋아서 술자리를 좋아 했습니다. 친구들과 먹는 술자리는 제가 알아서 조절해 가며 마실수 있으니 그렇게 많이 마실일은 잘 없어서 술마시기가 참 편했습니다. 

하지만 사회에 나오면 먹기 싫은 술도 억지로 마셔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뭐... 요즘은 예전과 다르게 우리나라 술문화도 많이 바뀌어서 술을 억지로 권하는 습관은 많이 나아 졌다고는 하나 우리나라 사람들의 특성상 쉽게 고쳐지지 않는 습관이기도 하죠.

차라리 직장 상사와 별로 친하지 않으면 정중히 싫다고 거절을 하면 그나마 좀 들 마실수가 있는데 상사와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어서 친하다 보면 거절하기가 더욱 힘들어 지더군요. 

오바이트


그렇게 주는술 다 받아 먹다 보면 결국은 견디지 못하고 화장실 또는 으슥한 골목길로 고고고~~~ 뭐하러 가는줄은 말안해도 아시겠죠.(위 이미지 참조 ㅋㅋㅋ) 요즘 저희 회사 분위기가 소맥으로 시작해서 소맥으로 끝나는 술문화가 잡혀 버렸습니다.

어쩌다 그렇게 되었는지 저도 잘 모르겠는데 언제부턴가 갑자기 소맥으로 끝까지 달리더군요. 그래도 제가 조절해서 마시면 그나마 괜찮은데 이게 또 직원 전원이 친하다 보니 사장님이나 팀장님들이 절 가만히 놔두질 않더군요. 무조건 원샷... 안마시면 참~~~ 입장 난처해지죠. 

이렇게 술 권하는게 지금 입장에선 꼭 싫다는건 아닙니다. 워낙 서로가 친하다 보니 친근함과 같이 서로 즐겁게 취해 보자는 의도인건 알겠는데 제 주량돼로 조절을 하지 못하고 그냥 무조건 마셔야 하다 보니 참 힘이 듭니다.

하지만 술자리를 피할수도 있습니다만 제 개인 특성상 공동체 생활에서 하면 다 같이 하고 안하면 다 같이 안한다는 마인드가 있어서 굳이 술자리를 피하진 않습니다. 술마시면 괴로울걸 알면서도 꼭 참석을 하고 또 끝까지 남아 있습니다. 그 술자리가 파할때까지... ㅋㅋㅋ

그렇다고 거의 폐인이 되어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며 끝까지 남아 있는건 아닙니다. 술은 못마셔도 언제나 정신력으로 버티기 때문에 언제나 바른 정신으로 술을 마시죠. 한번도 술먹고 필림 끊긴 적이 없는데 왜 안끊기느냐 하면 필름 끊어 질때까지 마시질 못하니... ㅋㅋㅋ 

멍


그런데 이렇게 술을 마시면 다음날이 더 문제죠.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20대, 30대 초반까지만 해도 술을 많이 마셔도 잠시 잤다가 일어 나면 다음날 속이 아프거나 일하는데 크게 지장이 없었는데 지금은 전날 주량을 오버해서 좀 마시면 다음날 회사에서 속도 쓰리고 머리도 안돌아가고 일하는데 애로사항이 굉장히 많습니다.

억지로 일할려고 하니 일도 잘 안되고 시간도 잘 안가고 하루가 참 길게 느껴지죠. 어제(월요일)도 회식자리에서 좀 심하게 오랜 시간 달려더니 지금 속도 쓰리고 일도 안되고 참 괴롭네요. 그바람에 그 감정을 살려 글도 적고 있는 거구요. ㅋㅋㅋ

우리나라에서 사회생활 하면서 술을 안마실수는 없으니 마셔야 하긴 할거 같은데 어짜피 마셔야 할 술 같으면 저도 좀 잘 마시고 싶다는 생각은 늘 드는데 선천적으로 술이 몸에서 안받아 주니 그게 쉽게 되질 않네요. 



신고

댓글 25

  • BlogIcon 별군 (2010.11.16 18:51 신고)

    정말 빠질수 없는게 술이죠 ^^
    저희 회사는 그나마 술 못마시는 분들에게는 음료수로 대체를 하는데 ~
    윗분들이 술을 못드셔야 술 권하는 문화가 없는것 같아요.ㅋ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1 신고)

      그렇긴 한데 이상하게 윗분중에 술 못하시는 분들이 잘 없더군요.
      세상에 너무 찌들어서 술없이는 사시는게 힘드신지... ㅋㅋㅋ

  • BlogIcon snowall (2010.11.16 20:23 신고)

    저도 그냥 한잔 먹고 쓰러집니다.
    억지로 마시라고 권하면, 내가 취한 것은 권한 사람이 책임지라는 농담을 던져두고 원샷 하고 쓰러집니다.

  • BlogIcon 돌이아빠 (2010.11.16 20:41 신고)

    저도 술은 ㅎㅎ
    이제는 권하는 사람도 없습니다 ㅋㅋ

  • BlogIcon G-Kyu (2010.11.16 22:08 신고)

    술..마셔도 안 마셔도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지나친 음주는..건강에도 안 좋으니..적당한게..좋겠지요..?ㅎ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2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알아서 자기 주량것 마시면 되는데 대한민국에선 그게 잘 안되더군요. 누군가 하나는 꼭 죽자고 달라 들더군요. ㅜ.ㅜ

  • BlogIcon 컴투스 (2010.11.17 10:24 신고)

    어릴땐 제가 술을 잘 마실거라 생각했는데 대학가니 정 반대더군요 ㅠㅠ
    마시다보면 늘어난다고 하는데 입에 대는것조차 저에겐 힘드니;;;;
    술 권하는 사회 무섭습니다 ㄷㄷㄷ 그나마 다행인건 술먹이는 회사에 들어가질
    않았다는게....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3 신고)

      크... 그렇군요. 전 대부분 가는데 마다 술 잘마시는 사람이 꼭 있어서리... 꼭 오버를 하더군요. ㅠ.ㅠ

  • 무명씨 (2010.11.17 10:39 신고)

    술을 안하는 사람으로 이런 주제의 얘기가 나오면 열폭하는 사람입니다 술을 권하는건 둘째치고 술을 안한다고 얘기하면 마치 사람취급을 안하려 드는게 더 열받더군요 남자가 술 한잔 못한다니 뭐니 하며 정말 사람 비위 긁는데 자기들 좋으면 자기들끼리 마시면 돼지 왜 안 마신다는 사람까지 마시게하려드는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4 신고)

      술은 잘 못하지만 저도 그런 소리 들으면 자존심 상하죠. 딱히 자존심 상할 일은 아닌데 이상하게 상하더군요. 그래서 깡다구로 마시다 보면 몸이 어찌나 힘든지... ㅜ.ㅜ

  • BlogIcon zinzza (2010.11.17 13:49 신고)

    저랑 거의 비슷하시네요. 저는 아직도 한잔도 못해서 사회생활이 괴롭거든요 ㅜㅜ

    근데 전 얼마전에 놀랐던게... 알콜 알러지라고 들어보셨나요--?
    혹시나 확인 좀 해보시는게 좋아요.
    저는 컨디션 안좋을때 피뽑는다고 팔에 알콜 발랐는데 알콜 흘러내린 자리로 부풀어 올라서 알게됐습니다.
    잘못하면 술마시다 죽는다고 마시지 말라던데요--?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5 신고)

      전 그래도 좀 늘어서 술자리에 낄 정도는 되더군요. ㅋㅋㅋ
      음... 그런거도 있군요. 근데 전 병원에서 주사 맞으면서 알코올로 문지르는데도 그렇게 되진 않더군요. ^^

  • BlogIcon Playing (2010.11.17 17:07 신고)

    안녕하세요 ~
    그 심정 정말 너무 와닿습니다 ㅜ _ㅠ 저도 아버지 반만 닮았더라도 !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8 신고)

      ㅋㅋㅋㅋㅋ 남자라면 술도 좀 하고 그래야 하는데... 이건 뭐 거의 강제적이 아니면 마실 생각조차 안드니... ㅋ
      저도 엄마를 닮았어야 하는건데... ^^

  • BlogIcon 무예인 (2010.11.18 08:06 신고)

    그냥 꾸준이 운동하면서 천천이 꾸준이 드시면 술이 늘어요 ^^;;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7 신고)

      꾸준히 먹으니 늘긴 느는거 같던데 체질적으로 받아 주지 않아서 힘든 부분이 많더군요.
      술을 정식력과 깡다구로 마셔야 하니... ㅜ.ㅜ

  • BlogIcon 닉쑤 (2010.11.18 13:00 신고)

    뒷날이 문제죠... 크.. 요즘 저는 술이 너무 줄었네요. 같이 마실 사람이 없어서.. 맛나는 안주도없고.. ㅎ

    • BlogIcon MastmanBAN (2010.11.18 22:38 신고)

      크.. 외국 생활 하시면 소중한 친구와 마시는 소주가 많이 생각 나겠네요. ㅋㅋㅋ

  • 공감 (2010.11.19 01:33 신고)

    완벽히 공감되는 글이네요 !
    홍당무된다는곳에서 부터 푹 빠져 읽었어요
    ㅋㅋㅋ
    저도 간을 하나씩 바꿔끼고다니고 싶은 1인 입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11.25 01:10 신고)

      공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술 못마시는 사람은 참 사회생활하기 힘드네요. ㅋ

  • BlogIcon interbu (2010.11.25 02:45 신고)

    글도재미나지만 중간중간 사진이 넘 웃겨요 ㅋㅋ
    아....전 여잔데 말술이라 어쩌죠?...
    남편 친구가 한덩치하는데
    술로이겨버렸어요 ㅋㅋㅋㅋ
    그런데...마실땐 말짱하지만
    담날엔 속이 위아래가 뒤집히는
    느낌이.....ㅠㅠ
    차라리 취한걸 알기라도한다면
    덜마실텐데..ㅋ

    • BlogIcon MastmanBAN (2010.12.09 19:34 신고)

      ㅋㅋㅋ 여성분들 중에 술잘마시는 분들은 남자가 이기기 힘들죠. 과학적으로도 여자가 더 잘 마실수 있다는 결과가 있더군요.
      그래도 그 자리는 즐길수 있어서 좋겠네요. 전 괴로워서 잠밖에 안온다는... ㅋㅋㅋ

  • 글세 (2011.05.20 20:21 신고)

    맥주 250cc먹고 2시간 토했네요 머리가 너무 아프고 그럴때 생각하는데
    술 없는 인도로 이민가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