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집에서 고기 굽는 남자가 된 사연


전 어느 자리든 고기집에 가면 왠만하면 고기 굽는 것을 제가 합니다. 제가 상관이고 고기집에 온 사원이 다 남자라면 제가 굽지 않겠지만 여자 사원이 구워야 할일이 생기면 왠만하면 제가 굽습니다.

물론 집에서도 고기집을 가면 아내는 고기를 굽지 않습니다. 제가 다 굽습니다. 제가 여자가 고기 굽는 것을 못봅니다. 학창시절 여자가 고기를 구우면 안되겠구나 라는 사연 하나가 머리 깊숙히 박히는 바람에 여성분에게는 왠만하면 고기 굽는 것을 시키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그렇게 가정적이진 않습니다. 전형적인 갱상도 사나이이며 종가집 장손으로서 어릴때 부터 남자는 주방에 들어 가면 안된다고 배웠습니다. 할머니가 절 그렇게 교육 시켰죠. ^^ 근데 이게 요즘 세상엔 딱 이혼 당하기 좋은 조건이죠. 

그래서 지금은 어느 정도는 바뀌긴 했지만 그래도 그렇게 가정적이지 못하고 전형적인 무뚝뚝한 갱상도 남자입니다. 그런데 이런 제가 고기집에선 여자랑 같이 있으면 반드시 고기를 제가 굽습니다. 학장 시절 어머니와 고기집에서의 사연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갈비


저희집 식구들이 고기 먹는걸 좋아 해서 외식을 하면 주로 갈비집을 잘 갔었습니다. 제가 고등학교 시절 그날도 외식을 하기 위해 가족 모두 갈비집으로 향했습니다. 당연히 고기는 어머니가 굽고 있었죠. 그리고 전 먹는데 바빴습니다. 왜 빨리 안구워지나 하고 성질 급하게 기다리고 있었죠. 

그렇게 고기가 구워지고 제가 배부르게 다 먹었을때 쯤 어머니가 "몇인분 더 시킬까?" 라고 묻길래 전 속으로 '배부른데 그만 시켜도 돼겠는데...' 라고 생각했지만 말하진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시키더군요. 그러면서 어머니 혼잣말로 그러시더군요. "굽는다고 난 하나도 못먹었네..." 라구요. 전 그말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제가 먹고 있는 동안 어머니가 먹는 모습을 못본거 같았습니다. 아니 볼려고 하지도 않았습니다. 제가 먹는데 바빴으니깐요.

만약 그때 제가 "배부른데 그만 시키자" 라고 했었으면 어머니가 얼마나 실망 하셨겠습니까? 
식구들 먹일려고 당신은 드시지도 못하고 굽기만 했는데 아들이란 녀석이 그런건 안중에도 없고 그만 시키자도 했었으면 어머니가 얼마나 기분 상했겠습니까? 물론... 표현은 안하시겠지만...

전 그 이후론 절대 여자에게 고기 굽는 것을 시키지 않습니다. 

고기집에 가서 고기가 나오면 제 앞에 고기를 놓고 집게를 여자분에겐 주지 않습니다. 제가 여성분과 친해서 그 여성분이 달라고 해도 잘 주지 않습니다. 제가 좀 빨리 먹는 성향도 있고 아무래도 여자보단 구우면서 잘 먹을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왠만하면 제가 구을려고 생각하고 여자분에게 넘기지 않습니다. 여자가 고기를 굽고 있으면 자꾸 그때의 어머니 생각이 나서 여자에게 고기 굽는것을 못시키겠더군요.

회사에서 제가 상관 일때는 여직원이 저의 고기 굽는것을 보고 살짝 불편해 하기도 하는데 저의 이런 사연을 말하고 괜찮으니깐 편히 먹으라고 말합니다.

아내랑 연애 할때도 이런 저의 모습이 좋았다고 하더군요. 그 덕에 점수를 많이 얻었습니다. 그래서 가사일도 잘 할줄 알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전혀 그러질 않아서 속았다고 푸념을 합니다. 고기 굽는거 말고는 하나도 할줄 모르니... ㅋㅋㅋ



신고
  1. 저랑 같이 사시는 여자분께서는-_-;
    성격이 급해서 제가 고기 굽고 있는 꼴을 못본답니다. ㅋㅋㅋ
    덕분에 전 고기 안굽고 잘 얻어먹습니다^^
    급한 사람이 손해죠 뭐~
    • 2010.06.07 22:58 신고 [Edit/Del]
      ㅋㅋㅋ 편하시겠네요.
      저랑 같이 사는 여자는 편안하게 제가 구워주는대로 먹고 있습니다. ^^
      전 급한게 아니고 습관이 돼나서리... ㅋㅋㅋ
  2. 왠지 마음이 짠 해지는 추억입니다~!
    고기를 잘 구우는 남자는 고기집에서 최고지요 !! +_+b
  3. 골드
    저도 제가 주로 굽는편인데, 제대로 굽지 못하는거 보면 답답해서 회식이든 집이든 놀러가든 제가 다 굽죠.
    잘 구워진 삼겹살을 보노라면 왠지 뿌듯함이... 크하하~~
  4. 아웅.. 그렇군요~ 반성 좀 해야겠네요 ;;
    그런 상황도 모르고 ㅡ _ㅜ

    여튼 무더운 한 주가 시작되었는데~ 마지막 문단에서 너무 시원하게 웃었네요^^;;(농담입니다)
    그럼 슬기롭게 무더운 한 주 잘 보내세요~
    • 2010.06.08 16:52 신고 [Edit/Del]
      ㅋㅋㅋ 제가 속이고 싶어서 그런건 아니구요.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됐습니다.
      잘 알아보지 못한 아내 책임도 있는거죠 뭐... ^^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5. crop
    전 정말 굽고 싶은데ㅜㅜ 고기를 너무 못 구웁니다.
    보통은 주변 사람에게 초반에 집게를 뺏기구요. 누군가 첫 판 완성품을 한 점이라도 집어보고 나면 100% 뺏깁니다.
    신입사원 때 부서장 따라 우연+얼결에 혼자 합류하게된 임원회식에서도 결국은 앞자리 상무였는지 전무였는지...님이 집게 뺏어가서 구워 바치게 되는... 이런 식의 트라우마가 수없이...ㅡㅇㅡ
    요리 못하는 건 그렇다치고 고기굽는 게 나로호 발사 마냥 하이테크도 아니고...
    나름 신경써서 남들과 별 차이 없이 굽는데 왜 그 모양, 그 맛으로 구워지는 건지...
    전 도무지 이해가 안갑니다ㅜ_ㅜ
    • 2010.06.08 16:52 신고 [Edit/Del]
      어떻게 보면 그게 편할수도 있습니다. 사실 고기 굽는게 좀 귀찮은 일이잖아요.
      안구울수 있으면 좋은거죠 뭐... ㅋㅋㅋ
      전 잘 구워지니 어쩔수 없이 제가 굽게 되었다는... ㅋ
  6. ㅋㅋ
    ㅋㅋㅋ...저역시도 항상 고기를 제가 굽습니다...
    근데 문제는 당연히 제가 구울거라고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거죠...
    특히 처가에 가면 아무도 구울 생각을 안하더군요..처제, 처형, 처남, 손위처남, 장모님...ㅋㅋㅋ
    고기먹자고 해서 아내와 함께 마트를 가서 고기를 사고 나머지 필요한것들 뭐 쌈, 파조리, 무생채...등등
    전부다 사들고 갔더니 준비는 아내가 다하고 상 차려졌는데 아무도 나올 생각을 안해서 일단 고기 한판 구었더니 그제서야 다들 오더군요...기가 막혀서....
    하도 기가막혀 그다음번 고기 먹을때 우리 식구는 좀 바쁜일이 있으니 준비하고 먹고 있으라 하니 장모님 께서 그럼 고기는 누가 굽냐고 그래서 아내가 열받아 김서방이 고기굽는 사람이냐...언제 한번 구워 본 적 있느냐 ...상차림 하는거랑 장보는거 누가 신경이라도 써봤냐고 몰아치자 처형이 나서서 뭘 그딴걸로 시비냐고 자기가 다하겠다네요...ㅎㅎ
    그날 늦게가서 신경 안쓰고 고기 푸짐하게 먹고..ㅋㅋㅋ
    그담부터 처가에 가면 일체 아무일도 안해 줍니다....
    정말 열받은 일이 한번 있었거든요...
    야구중계 보고 있는데 장모님 께서 저보고 슈퍼좀 다녀오라고 하시더군요...
    옆에 아내가 오빠(처남)는 뭐하냐고 물었더니 너거 오빠는 그런거 안시킨다....라고 당당히 말씀 하셔서...
    여튼 원래는 제가 하던거 안한다는 말입니다...ㅎㅎㅎ
    • 2010.06.08 16:53 신고 [Edit/Del]
      크... 당연하다고 생각하면 좀 기분 나쁘죠. 사위가 고기굽는걸 고마워 하는 표정이라도 지어 줘야 굽는 사람 입장에선 좀 즐겁게 구울텐데 말이죠.
      그래도 아내가 잘 방어해 주니 다행이네요. ㅋㅋㅋ
  7. 정말 공감가는 내용입니다.^^ 저도 왠만한 자리에서는 제가 고기를 굽습니다. 어릴때는 몰랐습니다. 고기를 굽는다고 많이 먹지 못한 어머니를... 성인이 되고 이성에게 잘보 이려고 먼저들었던 집게와 식가위가 지금은 아내와 부모님 내가족을 위해 먼저 잡게됩니다.

    댓글따라 넘어왔는데 블로그에 좋은 글들이 많이 있네요..^^ 링크 걸어두고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2010.06.08 16:54 신고 [Edit/Del]
      크... 저랑 같은 경험을 하신 모양이네요.
      저도 어머니 때문에 부모님과 아내를 위해 제가 먼저 집게를 잡게 되었습니다.

      칭찬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
  8. 저처럼 굽고 싶어도 실제로 고기집 가면 자처해서 굽는 편인데도 너무 못군다는 핀잔만 먹고 물러서야 하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
    동감가는 좋은 사연, 잘 읽었습니다. 한밤중인데 갈비 먹고 싶네요~~~
  9. 고기집에서 먹기 바쁜 제가 부끄러워지는걸요ㅠㅠ
    어차피 앞으로 살도 빼야 하고 고기도 줄일 겸 앞으로 고기를 솔선수범해서 구워 보겠습니다.
    고기를 굽다 보면 자연히 굽는데 신경 쓰여서 많이 안 먹게 되겠죠??ㅋㅋㅋ
    오랜만에 훈훈한 글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0. 로이
    구우면서 옆에있는 부인이나 여친한테 쌈 살짝 싸달라하세여..그럼 왠만하면 싸주시겠져..ㅎㅎ
    분위기도좋고 괜찮습니다..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