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를 쓰면서 나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

갤럭시S를 처음 받고 참 제가 생각해도 바보 같은 행동들 몇가지를 했습니다. 갤럭시S의 독특한 인터페이스와 터치폰이란걸 처음 써본 저로서 웃지 못할...

아니 다른 사람이 보면 정말 바보 같은 행동들을 몇가지 했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참 "바보아냐!!!" 라고 생각할 정도로 황당한 에피소드를 겪었습니다. 


1. 휴대폰 고리 걸때

 

 첫번째가 휴대폰 고리에 대한 행동이였습니다. 갤럭시S는 휴대폰 고리를 걸수 있도록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우리나라 정서엔 휴대폰 고리가 있는게 좋죠. 얇은 휴대폰을 주머니에서 꺼내거나 넣을때 휴대폰 고리가 있는것과 없는것에 차이는 크더군요. 저도 잠시 폰고리가 거추장 스러워 제거 하고 사용해 봤는데 아무래도 좀 불안한 느낌이 들어 다시금 달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휴대폰에 장식용으로 뭘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성격이 아니라 간단하게 제 USB 메모리 카드만 달고 다닙니다. 그런데 갤럭시S를 처음 받았을때 흔히 일반 폰에서 보는 폰걸이 공간이 잘 안 보이던구요. 그래서 혹시 없는거 아닌가 하고 걱정 스럽게 생각했는데 잘 살펴보니 정면 왼쪽 부분에 있더군요. 그래서 아무 생각없이 밧데리 덮개를 열고 폰 걸이로 제 USB를 일반 폰에서 하듯이 한번 꼬아서 걸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밧데리 덮개가 닫히지 않더군요.

갤럭시s 폰걸이


몇번을 다시 닫아 봐도 닫히지 않더군요. 그래서 왜 안닫힐까 한참을 생각 했습니다. 혹시 내께 불량은 아닌가 하는 불길한 생각도 했습니다. 그런데 정말 제가 바보 같은 짓을 했더군요. 갤럭시S는 폰걸이를 걸때 이제까지 우리가 봐오고 해오던 방식인 한번 꼬아서 거는게 아닌 갤럭시S 안쪽에 있는 고리에다 거는 형식이더군요.

갤럭시s 폰걸이1


저 홈 고리에 걸어 두는 방식인데 바보같이 이제까지 해오던 방식인 한번 꼬아서 걸고 덮개를 닫았으니 닫히지가 않았던거죠. 당연히 한번 꼬아서 해야 한다는 선입견이 있다 보니 저 홈에 고리가 있는 것을 보고도 대소롭게 않게 그냥 못본척 한거 같습니다. 몇번의 시행 착오 끝에 끝내는 설명서를 보고 방법을 터득했습니다. 역시 설명서는 꼭 한번 읽어 봐야 한다는... ㅋㅋㅋ 설명서를 보고 얼마나 내가 바보 같이 느껴지던지... ㅋ

갤럭시S의 고리를 이용해서 폰걸이를 거는게 참 편하더군요. 이제까지 해오던 방식은 폰걸이를 끼우기도 힘들고 한번 꼬기도 귀찮았는데 갤럭시S에서는 간편하게 걸기만 하면 되니 참 편합니다. 혹시 저같이 폰걸이 걸면서 이런 경험 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저만 바보 인가요? ^^


2. 전화 왔을때

 

 두번째가 제 갤럭시S로 전화가 걸려 왔을때 입니다. 한참 갤럭시S에 대해서 알아 가고 있을때 드디어 처음으로 전화가 왔습니다. 갤럭시S의 기능을 하나씩 알아 가면서 당연히 전화 받는 기능에 대해서는 비슷할거라 생각했기 때문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처음으로 갤럭시S로 전화 벨소리가 울렸을때 전화를 받지 못했습니다. 왜냐구요? 어떻게 받는지 몰라서 못 받았습니다. ㅜ.ㅜ

갤럭시s 통화


제가 터치폰을 처음 써본 관계로 전화가 왔을때 어떻게 해야 받을수 있는지를 몰랐던 것입니다. 다른 터치폰이나 스마트폰들도 이런지 모르겠지만 갤럭시S에서는 통화 버튼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슬라이드를 시켜야 통화가 되더군요. 전 그걸 모르고 그냥 통화 버튼을 누르면 되는줄 알고 계속 터치만 하면서 통화가 안된다고 하고 있었으니 이 얼마나 바보같은 행동입니까? 그리고 친절하게 슬라이드를 하라고 화살표까지 표시해 두었는데 전 그걸 못봤으니 다른 사람이 들으면 정말 황당해 할 일이죠. 

IT업에 종사 하면서 이런 기기에 많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알만큼은 안다고 자부하던 나인데 이런 기본적인 전화 통화에서 버튼 누르는 방법을 몰라 전화를 못받다니 정말 창피한 일입니다. 결국 어떻게 어떻게 하다 보니 알게 되어 통화를 다시 하긴 했지만 정말 저에게서 바보 냄새가 나는거 같더군요. ㅜ.ㅜ


3. 알람 울릴때

 

 세번째가 알람 설정에 관한 부분입니다. 갤럭시S에서는 알람 설정이 좀 어렵게 되어 있더군요. 어렵다기 보단 용어가 낯설어서 좀 헷갈리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걸 테스트 하면서 알아 가는데 이틀이 걸렸는데 결국 하루는 알람소리를 듣지 못해 지각을 했습니다.


알람 설정에 보면 '스누즈'와 '스마트 알람'이란게 있습니다. 그리고 이 두개가 설정 내용이 비슷하고 그래서 처음에 두개의 차이를 몰라 한참을 해맸습니다. 결국 하루는 지각을 했지만 말이죠. 

갤럭시s 알람


간단하게 저 두가지의 기능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면 

 스누즈 사용자가 설정한 알람 시간에 맞게 몇분 간격으로 몇번을 울릴 것인가를 설정
 스마트 알람 사용자가 설정한 알람 시간에서 몇분전에 울릴 것인가를 설정 
 참고사항 이 두가지 설정을 다 체크 한 한후 스마트 알람 울릴시 알람 종료를 해버리면 스누즈 기능이 해제되어 버림 

전 처음에 잘 몰라서 이 두가지 설정을 모두 설정 해두고 아침에 스마트 알람 울릴시 아무 생각 없이 종료를 해 버렸더니 스누즈 기능이 해제 되어 알람이 울리지 않아 지각할뻔 했습니다. 그리고 스마트 알람의 기능을 모를때 스마트 알람이 울릴시 왜 내가 정한 시간 전에 알람이 울리는지 의아해 지더군요. 이 부분은 설명서를 읽어 봐도 정확하게 용어 설명이 되어 있지 않고 웹에서 검색을 해봐도 정확하게 나와 있지 않더군요.

너무 기초적인 거라 여러 사용자 분들이 설명을 안해놓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또 제가 너무 바보 같이 너무 모르고 감이 없어서 참 부끄러운 일이였던거 같습니다. 휴대폰 알람 기능도 잘 활용 할줄 몰랐으니 참 부끄러운 일이죠. ㅜ.ㅜ


제가 갤럭시S를 사용하면서 참 바보 같고 부끄러운 일이 이 3가지가 있었습니다. 이게 저만 이런일을 겪은 것인지 아니면 갤럭시S를 사용하는 사용자분 중에서도 저와 같은 일을 겪으셨는지 참 궁금하네요. 뭐... 제가 워낙 무디다 보니 저만 이런걸 겪었을 수도 있겠네요. 역시 전 바보 였나 봅니다. ㅜ.ㅜ 




신고

댓글 30

  • BlogIcon 하늘엔별 (2010.07.22 08:46 신고)

    스마트폰은 일반폰과는 사실 많이 다르지요.
    저도 첨 스마트폰 샀을 때, 전화를 거절해버렸답니다. ㅋㅋㅋ

  • BlogIcon s2용 (2010.07.22 09:47 신고)

    옴니아2 쓰고있는데.. 제꺼도 폰줄걸이가 저렇게 되어 있답니다^^; 전 폰줄 거추장 스러워 안쓰지만.....

    리뷰에 쓰신 내용은 옴냐2 (윈모6.5적용된) 에도 해당되는부분들이네요...

    갤럭시s만의 새로운 무언가를 보고 싶습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07.23 11:22 신고)

      제가 터치폰 중에는 갤럭시s 만 써봐서 비교가 잘 안돼네요. 비교하면서 쓰면 더 좋은데... 제가 돈이 없어서... ㅜ.ㅜ

  • BlogIcon 별군 (2010.07.22 10:26 신고)

    역시 계속 된 경험과 다른 것을 보게되면 어렵게 느껴지죠 ^^
    저도 아직은 스마트폰을 사용하진 않지만;; 사용하게 되면 많이 헤맬것 같아요.ㅎ

    • BlogIcon MastmanBAN (2010.07.23 11:23 신고)

      내손안에 컴퓨터다 보니 좀 많이 다르더군요.
      일반폰과 같을거라 생각하면 시행착오를 많이 겪을거 같습니다. ^^

  • BlogIcon 레이니아 (2010.07.22 18:08 신고)

    저 폰고리 저는 노키아 5800을 쓰면서 저런 형태를 봤는데 저도 처음에 어떻게 거는지 몰라서 한참 헤맸습니다^^;
    설명서를 잘 안봐버릇 하니 이런 문제(!?)가 생기더라구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7.23 11:23 신고)

      크... 무슨 제품이든 설명서는 꼭 읽어 봐야 할거 같습니다. ^^

  • BlogIcon 닉쑤 (2010.07.23 08:49 신고)

    부럽군요.. ㅋ
    스마트폰은 아이폰 만져본게 다 이므로 내용은 패스;;

    타이틀 바꾸셨네요~ 왜 몰랐을까. ㅎ
    저는 이전께 넓고 좋은데 지금꺼도 실용적으로 보이네요.
    음.. 그냥 그렇단 말이지요...ㅡㅡ;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7.23 11:24 신고)

      제가 좀 블로그로 실험하는게 있어서 어쩔수 없이 바꾸었습니다. 근데 그닥 성과가 없네요. ㅜ.ㅜ
      그리고 김치좀 주세요.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후레드군 (2010.07.23 14:00 신고)

    전화 받는 부분은 충분히 어려울 수 있겠네요- 저는 노키아 X6 쓰는데 전화가 오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화살표가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으로 표시 됩니다. 당연히 밀어야겠다고 느낄 수 있지만 저렇게만 해 둬서는;;;;

    • BlogIcon MastmanBAN (2010.07.26 14:27 신고)

      ㅋㅋㅋ... 못본 제가 둔한 놈이죠.
      터치를 한번도 사용해 보지 못한 아둔함에 저런 어이없는 실수를... ㅋㅋㅋ

  • (2010.07.23 15:33 신고)

    오랜만에 와보니 웃긴짓 했네... ㅎㅎㅎ... 폰 바꿔서 고생했다...ㅋㅋ 그러게 설명서는 왜 있겠냐... 잘 ~ ~ 읽어보고 해야지, 처음 접하는 건데...ㅋㅋ
    근데, 한번 접한물건은 비슷하거나 동일하다고 생각하면, 쓰는 방법도 똑같다고 생각하는것이 잘못이 아닐까? 그래서 설명서가 있어도 무시...무시...그러는게 아닐까 생각한다. 그중 너도 그런행동을 하는 누구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한다...ㅋㅋㅋ

    • BlogIcon MastmanBAN (2010.07.26 14:28 신고)

      누구냐... 넌... ㅋㅋㅋ
      한참 생각했잖아 누군지... 이름을 좀 똑바로 써놓든가...
      스마트폰을 처음 써보니 여러기지 웃지못할 실수를 하네. ^^

  • BlogIcon magicps (2010.08.04 11:46 신고)

    제 절친이 하나 있는데 걔두 보면 저랑 만날 때 예전에는 제가 슬라이드 2g 폰을 쓰고 걔는 터치폰을 쓰고 있었는데 제 폰을 사용할 때마다 안되는 액정화면에 대고 터치를 하더군요..-_- 습관...
    그럴때마다 제가 그러죠.."내꺼는 터치 안된다니깐!!" ㅋㅋㅋ

    • BlogIcon MastmanBAN (2010.08.05 08:29 신고)

      ㅋㅋㅋ 습관이 무섭죠.
      저도 이런 경험을 겪어 보니 맨날 누르기만 하다가 슬라이드 라는 개념이 익숙치 않아서 계속 누르기만 했던거 같습니다. ^^

  • 갤스만쉐 (2010.08.09 00:49 신고)

    휴대폰줄고리가있는지덕분에알았습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08.09 13:45 신고)

      그렇군요. 전 받자 마자 본게 폰걸이가 있는지부터 확인 했었거든요.
      폰고리가 없으면 은근히 불편해서리... ^^

  • BlogIcon snowall (2010.08.23 10:47 신고)

    2번 같은 경우에는 나름 참신하게 개발한 것 같지만 직관적으로 봤을 때 사용법을 모르겠다면, 잘못만든거나 마찬가지죠

    • BlogIcon MastmanBAN (2010.08.24 15:27 신고)

      ㅋㅋㅋ 그런가요. 한눈에 못알아본 제 잘못도 있겠죠. ^^

  • mumin (2010.08.27 02:06 신고)

    헉, 저랑 똑같은 경험 하셨군요!!

    저는 사놓고 한달이 넘어가는데 휴대폰줄 끼울 수 있는 고리 있다는 사실을 어제 처음 (그것도 지하철에서 다른 사람꺼 보고-_-;;) 알고, 내가 뭘 잘못본건가...싶어서 찾아봤거든요. 어찌해서 고리가 있다는 사실은 알았는데 글쓰신 분처럼 꼬아서 끼웠다가 한참을 헤맸네요-_-;;;;

    그리고 전화 못받은거... 이거 때문에 이틀동안 전화도 못받고 난리였다는 ;;; 손가락이 이상한가 하고 친구에게 시켜보니 밀어서 아무 문제 없이 받을 때의 그 문화적 충격이란-_-

    알람 문제도 저도 겪었구요 ㅋㅋㅋ


    나름 IT쪽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스마트폰은 첨이라 겪었던 웃지 못할 이야기들 ㅠㅠ 정말 공감하고 갑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08.27 17:24 신고)

      크... 저랑 똑같이 겪으셨군요. 저도 나름 IT쪽에 밝다고 생각했었는데... 참 어이 없더군요. ㅋㅋㅋ
      그래도 같은 경험을 하신분을 만나니 반갑네요. ^^

  • 습관의 무서움~^^;; (2010.10.15 23:23 신고)

    님과같이 저두 2번과 같은 경험을 했습니다..
    전화를 3통이나 못받았네요..ㅋㅋㅋ
    집사람 전화가 일반 휴대폰인데 요줌 나도모르게 액정을 터지합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10.18 22:13 신고)

      ㅋㅋㅋ 저도 가끔 일반폰을 손으로 터치 하고 있습니다. ^^
      습관이란게 참 무서운거 같습니다.

  • 선후 (2011.04.14 18:31 신고)

    고리를 달때는 수월한데
    갤럭시 S에서고리를 제거할때는 한 30분 씨름해야 합니다.
    노키아도 쓰고 겔럭시도 쓰고 있지만 고리를 제거할때 편리함은 5800이 좋더군요.

  • 지나가다가 (2011.10.12 14:57 신고)

    스누즈가 꺼지는건 왼쪽 알람중지를 슬라이딩해서 아닌가요?

    오른쪽에 스누즈(Zz)를 슬라이딩하면 종료가 안될꺼 같은데요...ㅋㅋ

  • (2011.11.16 17:10 신고)

    덕분에 저도 바보인증ㅎㅎ
    오늘에서야 갤럭시에스 커버를 꽉닫았네요
    그동안 고리있는거도 상용하다가 알게되서 흐뭇해했었는데...여느 폰들과 마찬가지도 돌려서빼냈...그래서 덮개가 잘 안닫기고ㅜㅜ 억지로 줄을 세게 잡아당겨서 덮개눌러도 그부분이 조금 뜬채로 다녔는데 이제서야 예쁘게닫히네요
    그동안 갤럭시 커버 비싸기만하지 이 생각도 안하고만들어? 불평하고 배터리갈때 저 조그만 고리는 왜있는걸까 물음표찍던 제가 부끄러워집니다
    감사해욧^^

  • BlogIcon snowall (2012.02.06 13:55 신고)

    UI를 만들때 설명서를 읽어야 할 정도로 어렵게, 게다가 설명서를 읽어도 잘 모를 정도로 어렵다면 그건 설계가 잘못된 거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런식으로 따졌을 때 이 우주에 설계가 제대로 된 스마트폰UI는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아무튼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 BlogIcon ade (2012.03.10 18:33 신고)

    저도 스마트 알람이 뭔가 찾고있었는데 그런 거였군요 몰라서 스누즈만 사용하다가 이제 알고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