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군대 발언 내가 죽어는거 배우고 싶어 배웠냐


일요일 저녁에 뉴스를 보다가 정말 화가 나는 뉴스를 봤습니다. 

이게 뭐야... 군대를 내가 가고 싶어 갔나?

내가 사람 죽이는거 배우고 싶어 배웠나?



제가 고등학교 졸업 이후로 욕을 잘 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욕을 가장 많이 하는 경우인 운전할때도 전 욕을 하지 않습니다. 그런 제가 EBS 군대 비하 관련 뉴스를 접하고 가장 먼저 입에서 튀어 나온게 욕이였습니다. 내가 사람 죽이는걸 배우고 싶어 배웠냐?

젊디 젊은 꽃다운 나이에 나라에 부름을 받고 어쩔수 없이 군대에 가서 2년넘게 나라를 위해 봉사하고 왔는데 EBS 강사란 지식인이 이런 말을 하면 안되는거 아닙니까?

정말 군대 만기 전역한 저로서는 화가 나서 저 강사분 찾아가서 한번 따지고 싶습니다. 제가 웬만해선 화를 잘 안내는 사람인데 저 말에는 정말 화가 많이 나네요. 군대에서 고생한거 생각하면 지금도 치가 떨리는데 그걸 저 강사분이 저런식으로 비하를 하면 대한민국 예비군 남자들 어찌 삽니까.

남자들 군대 얘기 하면 밤새는줄 모른다고 하는데 그게 왜 그렇겠습니까? 고생한게 많아서 그렇지 않겠습니까. 군대를 안가보신 분들은 잘 모르실것입니다. 야간 근무 갔다 와서 잠이 쏟아 지는데 잘려고 자리에 누우면 배가 고파 잠을 못자는 경우를 한번이라도 겪어 보셨습니까? PX(매점)가서 사먹으면 된다구요? 이병 나부랭탱이는 PX를 갈수 없습니다. 먹을것이 없어 배가 고파 잠이 안와도 그냥 자야 합니다. 


제가 예전 군대에 관해서 쓴 이야기인데 정말 제가 가장 많이 울고 서러움에 치를 떨어던 곳이 군대 입니다. 이런 남자들의 군대생활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저 강사분은 군대 간 남자들의 이야기를 저렇게 농담식으로 비하 할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EBS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내셨던데 전 그걸로도 용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런고 저 강사도 사과문을 냈던데 정말 자기가 잘못했다는걸 알고 사과문을 쓴걸까요? 제가 생각할때는 모를거 같습니다. 그냥 일이 커지니까 사과문을 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저 강사를 생각하면 화가 누그러들지 않네요. 저 강사를 군대 한번 보내 보고 싶군요. 자기도 한번 느껴봐야 자기가 잘못했다는걸 뼈저리게 느끼지 않을까요?  



신고
  1. 말을 할때는 신중해야한다는 사실을 한 번더 깨닫게 해주는 사건이였네요. 트위터 있으시네요. 저랑 맞팔로우 해요. ^^ 저의 아이디는 @cupidus입니다.
    • 2010.07.28 10:44 신고 [Edit/Del]
      그렇죠. 더군다나 군대 문제는 우리나라에선 언제나 민감한 부분인데 저런식으로 말해선 안돼죠.
      군대에서 고생한 남자들을 두번 죽이는 말인거 같습니다.
      그리고 팔로우 되어 있네요. ^^
  2. 교육을 전문으로하는 공영방송에서 저런 강사를 모셔서 학생들에게 강의를 한다는것 자체가 문제가 아닐까요...
  3. EBS에도 그렇고 요즘 선생들도 그렇고 몇몇 자질이 의심스러운 사람들 때문에 참...
    • 2010.07.28 10:46 신고 [Edit/Del]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군대 간 남자들에 대해서 어느정도는 알아 줘야 하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군대에서 죽는 남자들도 많은데... 불쌍한 대한민국 남자들... ㅜ.ㅜ
  4. 안타깝게... 관련 게시판이 페쇄 되었군요... 항의글로 트래픽이 엄청났을거라 추측합니다.
    간만에 혈압 오르는 사건이었습니다... ㅡ,.ㅡ+
  5. 할말이 없을 만큼 안타깝네요..
  6. 저도 이거 다른 블로거 분이 올리셔서 봤는데요.
    참 어이 없더군요. 그 블로거 분 글 포스팅 제목은 ' 제 살인면허는 xxxxx입니다' 이런거였는데요.
    군대 갔다오신분들은 007살인면허 분위기군요. ㅎ

    금방 EBS홈페이지 댓글이라도 달러 갔더니 댓글은 안 달리네요.
    사장까지 사과를 하지만.. 글쎄요. EBS 이름에 먹칠한건 사실...
    근데 문제는 청소년, 이제 군대갈 학생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네요. ㅎㅎ
    아직 안가봐서 모를려나.. -ㅅ-;

    그 선생님도 한편으론 암울하군요. 분위기 띄우려 농담 좀 했다가...
    앞에서 웃어주니 자기가 무슨 말 했는지도 모르고 있다 짤리고.. 앞으로 복귀 힘들듯.

    그런데 그런걸 방송 내보낼 때 방송PD, 스텝(남자분들)은 무슨 생각이었을까요?
    군대 안 갔다오셨나.. ㅎㅎ

    세상엔 참 어이없는 일이 많은거 같습니다.
    • 2010.07.28 10:50 신고 [Edit/Del]
      저도 그게 이해가 안됩니다. 스텝들 중 남자분들이 많으셨을텐데 어찌 이런 농담을 그냥 방송에 내보려고 했는지...
      PD가 혹시 여성분이 아니였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 편집은 PD의 권한이니... 스텝들이 얘기 해도 PD가 무시하면 그만아니겠습니까?
      그러고 보니 저도 살인면허증 하나 가지고 있군요. 어디 청부살인업이라도 하나 할까 싶네요. ㅋㅋㅋ
  7. Steve Fox
    현재의 이 평화(사실 지금이 평화라고 보는데 이견이 많으리라 생각되지만...)가 순국선열하신 분들부터 참전용사분들, 그리고 수많은 전역하신 분들과 현역병들의 노력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을 사람들이 잊고있다는 하나의 반증이 아닐지요. 비단 이 강사 뿐만 아니라 높으신 분들부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공군병장 만기전역한 예비역 중 한사람으로서...우리 나라는 특히 유명인이 병역으로 물의를 일으키면 완전 매장시키면서, 왜 열심히 복무중인 장병들과 입대대기하는 분들의 사기를 항상 꺾어놓는지 참 모르겠습니다.
    • 2010.07.29 10:55 신고 [Edit/Del]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군인은 사람으로 취급도 안해주니...
      군들이 자기가 원해서 갔으면 말이나 안하죠. 끌려가서 개고생 하고 있는데 아무도 알아주는 이가 없으니... ㅜ.ㅜ
  8. 사실
    군대에서 죽는거 배우는게 맞지 않나여? 틀린말은 아닌거같은데....
    저야 땡보로 군생활해서..;; 그쪾이랑 관계가 좀 먼 보직을 받았지만
    군 존재 목적자체가 전투를 위한거니 살생을 위한 교육을 한다는게
    틀린말은 아닌데 굳이 그걸 왜 화를 내시는지 이유를 모르겠군요

    물론 그 말외에 남자는 비표준이라느니 이건 좀 저도 이해할수는
    없더군요..;; 교육중 이해를 쉽게하기 위해 농담으로 한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으나..쩝..
  9. 강사딴에는 농담으로 내던진 말 같은데 ㅋㅋㅋ
    겪어보지 않았으니 뭘 알겠습니까...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