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재미있고 꼭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아저씨

처음 원빈이 "아저씨"란 영화를 찍었다는 소식에 제목만 듣고 그저 그런 감성적인 영화란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래서 연기력이 그다지 뛰어나지 않는 원빈 주연이라 흥미가 없었으나 액션 영화란 소릴 듣고 보고 싶다는 느낌이 확 들더군요.

그래서 개봉날 영화 아저씨를 보러 갔습니다.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제까지 원빈 단독 주연의 영화중 크게 흥행한게 없었고 원빈의 연기력이 설경구나 송강호 같이 연기파 배우는 아니였기에 액션만 좀 볼만했으면 하는 생각을 하고 갔었습니다.

그 리고 이 액션 부분도 좀 의심을 했습니다. 제가 태권도를 해서 그런지 우리나라 배우들의 액션씬에는 뭔가 부족한 부분이 제 눈에는 많이 들어 옵니다. 어색한 팔 동작, 발차기 동작, 어려운 액션씬에서는 대역... 등등 의심가는 구석이 한두군데가 아니였지만 제가 좋아 하는 원빈이 액션 영화를 찍었다는 거 때문에 보고 싶다는 욕구가 확 땡기더군요.


기대반 의심반으로 본 영화지만 생각했던 우려와는 다르게 정말 기대 이상 이였습니다. 이 영화에서 무술신을 빼놓고는 할 얘기가 없죠. 원빈의 무술 연기가 정말 대단 했었습니다. 전혀 어색한 동작없이 깔끔하게 잘 했더군요. 영상기법으로 관객의 눈을 속인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보는 관객의 입장에선 화려한 무술 동작을 전혀 어색함 없이 깔끔하게 해냈다는 참 대단해 보였습니다.

그만큼의 노력도 보이더군요. 무술을 해보지 않은 사람이 그 만큼 어색함 없이 보일려면 정말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데 원빈은 아저씨를 소화하기 가장 중요한 무술에 많은 시간을 투자한거 같더군요. 아무튼 제가 본 한국 영화중 무술이 가장 화려하고 다이나믹 했던 영화 였던거 같습니다.


제가 테이큰 이란 영화를 무지하게 좋아 합니다. 액션도 환끈하고 영화 자체도 재미 있어 좋아 하지만 제가 결정적으로 좋아 했던 이유가 악당을 소탕하는데 있어 시간을 끌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악당의 대장이라고 해서 할말 다하고, 봐주고 이런거 없이 바로 바로 제거해 버리는게 이제까지 여타 영화에서는 볼수 없었던 호쾌함을 맛볼수 있어 테이큰 이란 영화를 참 좋아 합니다. 그런데 이 아저씨도 이 테이큰과 비슷하게 누구라서 시간 끌거 그런거 없이 바로 바로 제거해 버리니 테이큰 볼때의 호쾌함을 느끼겠더군요. 그래서 전 이 영화 아저씨를 더욱 재미있게 봤었던거 같습니다. 
 
그리고 원빈의 연기력인데요. 이 영화에서는 원빈의 대사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표정 연기와 절재된 단어를 쓰기 때문에 더 어려웠을거 같은데 전혀 어색함 없이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보여줘서 보는 내내 원빈의 연기력에 빠져 들수 있었던거 같습니다. 의외로 부드러운 원빈의 얼굴에서 차가운 눈빛의 원빈의 눈빛 연기가 상당히 어울리더군요. 원빈의 연기력도 아저씨를 통해 한단계 성숙해 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다음부터 원빈의 영화에 관심을 가져봐야 할거 같습니다. ^^

 
그런데 이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하나 아쉬웠던 부분의 왜 영화 제목을 왜 "아저씨" 라고 했을까 입니다. 좀더 멋있지 제목으로 지었으면 더 좋았을거 같다는 느낌을 많아 받았습니다. 제목이 "아저씨"이니 액션 영화 같은느낌이 하나도 들지 않고 그냥 멜로 영화 같은 느낌이 많이 들지 않나요? 영화 자체는 화려한 액션신이 주를 이루는데 제목이 그를 못받쳐 주는거 같아 좀 아쉽습니다.

아무튼 제가 본 한국 액션 영화중 돈을 주고서라고 다시 보고 싶은 영화는 아저씨가 처음인거 같습니다. 제가 원래 한번 본 영화는 다시 보지 않는데 이상하게 아저씨는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영화관에 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기회가 없어 다시 보진 못했지만 다음에 DVD가 나오면 꼭 다시 한번 봐야 겠습니다. 그리고 혹시라도 영화 아저씨를 보지 못한 분들이 계시다면 다음에 DVD나 비디오 꼭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특히 액션신(무술) 좋아 분들이라면 강추입니다. ^^



신고

댓글 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