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이 공평하다고 누가 말했는가!!!


이 세상이 공평하다고 누가 말했는가? 
정말 공평하다면 정말 이게 지켜 지고 있는 것인가?

요즘 내 경우를 보면 이 말을 믿지 못하겠다. 정말 화가 난다. 정말 세상은 불공평 하다고 느낀다. 씨X...

얼마전 엄마가 수술을 받으셨다. 소변을 보면 자꾸 피가 나오고 아파서 병원을 갔더니 방광에 혹이 몇개 있다고 때내자고 했다. 그래서 간단한 수술이겠거니 생각하고 아무렇지 않게 있었는데 수술 직후 의사가 가족에게만 유관으로 봤을땐 암인거 같다고 했다. 

정말 정말 놀랐다. 왜 우리 엄마가... 고생만 하신 우리 엄마가 왜 암이란 말인가? 

정확하게 조직검사 결과가 나와봐야 병의 정도를 알수 있겠지만 그냥 암이란 병에 걸린거 자체가 기분이 나쁘다. 정말 나쁘다.

어려운 가정 형편에 시집와서 어렵게 사셨고 능력없는 아버지 때문에 포장마차에서 떡볶이 장사를 하며 생계를 책임 지셨고 그 돈으로 우리 삼형제 대학, 대학원까지 다 시켰다. 이렇게 평생 고생만 하신 우리 엄마가 왜 암이란 말인가. 평생 나쁜짓 하지 않고 열심히 살고 노력한 죄밖에 없는데 정말 너무 억울하다.


엄마는 아직 모르신다. 엄마가 충격을 받으실거 같아서 아무도 얘기를 하지 않았다. 그리고 엄마는 평생 건강하게 사셨기 때문에 수술한다는 거 자체가 어색한 분이시라 암이라고 하면 더욱 충격을 받을거 같아 아직 얘기를 하지 못했다. 언젠가는 알게 되겠지만 아시기 전에 정도가 약한 암이란 결과를 받아서 충격을 좀 덜 받았으면 좋겠다. 정말 그렇게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난 평생 하늘을 원망하고, 내 조상을 원망하고, 이 세상에 있는 모든 신을 원망 할것이다. 

정말 세상은 공평하지 못한거 같다. 왜 열심히 산 사람에게 이런 병을 주는 것인가. 이 세상 어머니가 다 그렇겠지만 우리 엄마도 법없이도 살 사람이다. 왜 그렇게 착하고 힘들게 열심히 산사람에게 이런 병마를 주는 것인가. 이 세상에 우리 엄마보다 부유하게 살고 나쁘게 산 사람이 많을 건데 그런 사람은 멀쩡하고 왜 우리 엄마에게 이런일이 일어나냔 말이다. 

지금 상황에선 제발 정도가 약해서 일반 약물로 치료가 가능한 상태였으면 하는 바램이다. 꼭 그래야 한다. 암이 걸린건만해도 기분이 나쁜데 상태가 심각하단 판정을 받으면 난 정말... 정말... ㅠ.ㅠ

내가 종교가 있는건 아니지만 
이 세상 모든 신들에게 바란다. 제발 우리 엄마 아무렇지 않게 해달라고 빌고 있다. 
우리 조상님들에게도 빌고 있다. 제발 우리 엄마... 아니 당신 맞종부 아무탈 없이 해달라고... 꼭 건강하게 해달라고...


  엄마... 꼭 건강해 지셔야 합니다. 그래야 저도 삽니다. 엄마... 사랑합니다. 



신고
  1. ㅠㅠ
    몇달전에 xx암 검사 했는데 뭐가 있다고 바이러스 검사 했었어요...
    다행이도 괜찮다고 나와서 넘어갔지만..
    담달에 재검 해봐야 할 것 같아요
    어머니.... 별 일 없으셨음 좋겠습니다.....
  2. 쾌유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온라인이건 오프라인이건 아는 분이 아프시면 마음이 편치 않네요..
  3. 지나가다
    세상이 공평하긴 뭐가 공평해요..지금 이순간에도 저기 무고한 시민들이 폭탄테러로 죽어나고 반면에 초호화시설에서 희희낙락 즐기는 사람들이 있는 이 세상이 뭐가 공평한가요..
  4. 힘내세요 ~
    아파도 내가 아픈 게 낫지, 가족들이 아픈 건 정말 견디기 힘들죠

    그 어찌할 수 없는 마음이 행복한 마음으로 곧 바뀌길 기도 드릴께요 (_ _)
  5. 冷箭
    힘내십니오.
    (무사히) 해결될 수 있는 일과 그럴 수 없는 일이 있다는 것을 어머님이 쓰러지고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너무 덤덤하게 살까봐 누군가 배려하신 것인지...
  6. 힘내세요!!
    분명 별 일 없으실 것 입니다! 저도 기도하겠습니다!!
  7. 건강을 기원드립니다.
  8. 파랭이
    블로그를 구독하는 독자입니다.
    항상 좋은 글귀들 고마웠는데 안타가운 소식이네요.

    저희 어머니도 항상 고생만 하시고 아프셔서 안타까웠는데 남일 같이 않군요
    무탈없이 빠른 쾌유 기원합니다.~~

    님도 항상 건강하니 행복하세요~
  9. 블로그 RSS 등록해놓고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저희 어머니도 아버지도 위장쪽에 혹이 있다고 암일지 모른다고 조직검사하고 수술하신적이 있는데요.
    두분 다 그냥 종양이었다고 해서 한시름 놓았습니다.
    그리고 저희 이모도 고모도 암으로 수술하시고 지금은 정말 건강히 잘 사십니다.

    여러가지 경우가 있고 예전처럼 암이 엄청 무서운 병도 아닌거같습니다.

    기운없는 모습 보여드리면 어머님이 더 힘드시니까요 희망 잃지 마시고 힘내세요.

    화이팅~!
    • 2010.06.04 18:15 신고 [Edit/Del]
      제 글을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군요. 제발 저희 어머니가 초기 증상으로 약한 약물로도 완치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0. 저런 .....
    저도 얼마전에 엄마가 갑자기 더 안좋아지셔서 조마조마 했었어요.
    마음이 아프네요. 얼른 나으실거라 믿습니다. 힘내세요 ^^
  11. 힘내세요. 저도 기도할께요..
  12. Siel
    IT관련 글 검색해서 보다가 오늘 처음 들어왔는데..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고 가네요.
    좋은 결과와 빠른 쾌유를 빕니다 ! 괜찮아지실거에요 ^-^
  13. 쾌차를 기원합니다.
    제 아버지는 전립샘암이신데 관리를 잘 해서, 정정하십니다.
    요즘엔 조기발견만 하면 암이라 해도 쾌차하는 경우가 많으니 힘내세요.
    • 2010.06.04 18:17 신고 [Edit/Del]
      제발 초기 증상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암이 걸린것만 해도 기분 나쁜데 상태가 안좋다고 하면 정말... ㅠ.ㅠ
      위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4. 힘내세요 그리고 검사결과가 좋은쪽이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