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잘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필요한것


우리 나라 사람들은 영어에 울렁증이 많습니다. 아무래도 영어와 어순이 틀리다 보니 영어를 빨리 습득하기가 힘든면이 많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선 중학교 시절 부터 해서 대학 졸업할때까지 영어를 늘 배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학생들은 초등학교... 아니 유치원때부터 영어를 배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어를 자신있게 할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세계 공통어이는 영어를 잘 하는것은 현 시대에선 선택 사항이 아닌 필수 사항입니다. 왠만한 기업에 들어 가기 위해선 토익 점수가 반드시 필요하죠. 그리고 입사 조건만 채우기 위해 영어를 하는게 아니고 업무를 하다 보면 영어가 절실히 필요할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영어를 어릴때부턴 배운 우리지만 영어를 마음먹은대로 잘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은거 같습니다. 왜 그럴까요?


제가 서두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한국어가 영어와 다르게 어순이 틀려 우리 나라 사람들이 적응이 안되어서 그런 경우가 많겠지만 제 경우를 살펴 보면 영어를 잘하기 위해 한가지를 놓치고 있는 부분이 있더군요. 


  그건 바로 국어를 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제가 영어를 공부하다 보니 영어를 잘하기 위해선 먼저 국어를 잘해야 영어도 잘 할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 지더군요. 상황에 맟게끔 한국어로 적절한 단어로 말할줄 알아야 회화도 잘할수 있을거 같고, 국어 문장 능력이 있어야 영어 독해도 잘할수 있을거 같더군요. 제가 외국인을 만날일은 많이 없지만 업무상 영어로 독해를 해야 할일은 종종 있습니다. 업무 뿐만이 아니고 제 개인적으로도 정보를 찾다 보면 외국 사이트가 많기 때문에 독해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때 틀림없이 영어 문장에 나오는 단어는 다 아는 뜻인데 이상하게 한국어로 해석이 안됩니다. 간단한 문장이야 해석이 쉽게 되지만 조금만 길어 지고 꼬여 있으면 단어 뜻은 다 알겠는데 문장으로 만들다 보면 뜻이 이상해 집니다. 그래서 영어 잘 하는 사람한테 해석을 부탁해서 문장을 받아 보면 제가 아는 단어로 한국어로 잘 풀어서 써놨더군요. 그리곤 생각합니다. "내가 이걸 왜 해석하지 못했을까... " 라구요.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학교 다닐때도 영어 문장을 보면 해석이 잘 안되서 해석해 놓은걸 보고 다시 영어 문장을 보면 뜻이 금방 이해가 됩니다. 그때는 제가 영어를 잘 못해서 그런줄 알았는데 학교를 졸업하고 실무에서 영어를 계속 보다 보니 내가 영어를 못해서 그런게 아니고 국어를 못해서 영어를 못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제 성격상 말을 잘 하지 않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표현력이 많이 부족하고 문장력도 많이 부족합니다. 그래서 한국어로도 뭔가를 표현할때는 많은 애로 사항을 겪습니다. 잘 표현하지 못해 여러 사람한테 오해를 받은적도 있고 여자친구 또는 아내랑 싸운적도 많습니다. 이렇게 표현력과 문장력이 부족한 제가 영어로 된 문장을 해석할려니 뭔가 뜻이 안맞고 정확하게 뜻을 표현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은거 같더군요.

학교를 다닐때 영어를 잘하기 위해선 국어를 잘해야 한다는 사실을 좀더 빨리 알았다면 지금보단 영어를 더 잘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영어를 배울때 선생님께 이런 깨우침을 배웠다면 영어를 배우는데 좀더 많은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저도 두아이를 키우는 아빠이기 때문에 몇년안에 우리나라 교육 여건상 영어를 가르쳐야 하는 상황이 올거 같습니다. 그러면 전 영어 보다는 국어를 좀더 잘할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습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도 자국어를 못하는데 외국어를 잘할수 있는 확율은 굉장히 낮아 보입니다. 저또한 그런 경험을 했구요.

지금도 영어를 잘하지 못해 고민하고 계신 분들이 계시다면 다시 한번 자기 자신을 뒤돌아 보시기 바랍니다. 본인은 영어를 잘하기 위해 노력한 만큼 국어를 잘할려고 노력해 본적이 있는지... 그리고 외국어를 잘할만큼의 국어 실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말이죠.



신고
  1. 맞는 말씀이네요.
    언어는 표현 능력에 좌우되니까, 한국어를 잘 할 줄 알아야 다른 언어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2. 영어회화학원을 다니면서 느끼는 거지만,
    정말 기본적인 자국의 언어를 잘해야 다른말도 잘하는것 같아요..
    정말 영어선생님께서 그런방법을 알려주셨다면,,,ㅜㅜ
    지금이라도 열심히 해야죠~ㅎㅎ
    • 2010.09.27 16:05 신고 [Edit/Del]
      그렇죠. 한국말도 잘 못하는게 영어를 잘할려고 하면 뭔가 앞뒤가 바뀐거 같죠.
      저도 학교 다닐때 이런걸 빨리 깨우쳤으면 영어 공부하는데 좀더 도움이 되었을건데... 아무도 깨우쳐 주는 사람이 없어서 영어를 더 못하지 않나 싶습니다. ^^
  3. 영어배우려고 했는데 큰일났네요 국어부터 해야해서 ㅎㅎㅎ
  4. 미국에 초등학교 4학년에 이민온 자매가 있는데, 국어를 아주 잘하고 영어는 전혀 못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6개월이 지나자 어린 시절부터 미국에서 영어로 놀던 친구들보다 더 잘 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 친구가 특별나다고 할수도 있겠지만, 그 학교 영어 선생 얘기가 한국어를 잘하면 영어도 잘하는 것을 종종 본다고 하더군요. 결국 소통능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5. 책을 많이 읽어야겠다는!!! ㅎㅎ 엉뚱한가요? ㅋ
    MastmanBAN님 추석 명절 즐겁게 보내셨지요?
    • 2010.09.27 16:08 신고 [Edit/Del]
      저도 책 많이 읽어야 하는데 자꾸 핑계만 늘어서 책을 안보게 되네요. 그래서 영어를 더 못하는듯... ㅋ

      그럭저럭 보냈습니다. 돌이아빠님도 잘 보내 셨나요? ^^
  6. @.@ 물론, 예외도 있지만,
    국어를 잘하는 사람은 다른 언어를 익히는 것도 잘하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세요. (_ _)
  7. 잉 저도 국어공부좀 잘하고 싶어요
  8. 동의합니다~~~~ ㅎㅎ

    영어도 언어니까요. ^^;
  9. 이 말도 참 공감합니다!!
    그래서 제가 영어를 잘 못하나봐요 ㅎㅎㅎ
  10.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요...ㅎ

    요즘 바쁘다고 블로그를 손놓고 있었네요.. 더 늦기전에 돌아와야 할것 같아 다시 열심히 해보려구요 ^^

    즐거운 한주 되세요^^
  11. 교육문제에 있어서 엄마와 아빠가 의기투합하는것이 제일 중요한거 같아요.
    서로가 다른 교육철학을 갖고있다면 그것처럼 힘든것도 없답니다~
  12. 미국인데 한글공부부터 다시 시잘해야겠군요 ㅠㅜ
  13. 좋은 말씀, 잘 읽고 갑니다. 여자 친구와 혹은 아내와 자주 싸웠다는 부분이 왠지 강조되는 느낌이 ^^
  14. sd
    인강DC라는 소셜커머스에서 공동구매 형식으로
    토플 모의고사 시험을 할인하고 있더라구요.
    모의고사 총 3회에 13900원 이네요
    좋은기회인데 한번 인강dc들어가서 보세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