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돼는 이유

지금도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TV 광고중에 김명민이 찍은 "LIG 손해보험" 광고 내용 중에 이런 말이 나옵니다.  

"제가요. 누가 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돼서요"

그러면 고객이 차에서 기다리는 장면이 나옵니다. 전 이 광고를 볼때마다 참 공감이 많이 됩니다. 저도 일할때 누가 옆에서 지켜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됩니다. 꼭 제가 옷을 다 벗고 사람들 앞에 서 있는 느낌인거 같고 뭔가 불안하고 모니터의 글이 잘 들어 오지도 않고 응용력이 굉장히 떨어 지더군요.

제가 요즘 하는 일이 외부에서 필드 테스트를 하고 거기서 바로 소스를 수정하는 일이 많은데 그러면 아무래도 제가 수정하는동안 다른 분들은 할일이 없으니 제 옆에서 제가 코드 수정하는걸 보고 있을때가 있습니다. 그러면 이상하게 코드가 생각이 안납니다. 오타도 많아 지고 예전 코드를 잘 찾지도 못하죠. 옆에서 지켜 보고 있는 사람과 어색한 사이도 아닌데 이상하게 잘 안됩니다.

일할때 뿐만이 아니고 지인분들의 컴퓨터를 고쳐 줄때도 옆에서 보고 있으면 잘 안됩니다. 저도 컴퓨터에 대해서 모두 통달한 도사가 아니기 때문에 바로바로 고쳐주기가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때는 제 경험을 바탕으로 인터넷 검색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때가 많은데 그럴려면 원인 분석이 우선시 되어야 하는데 이상하게 옆에서 누가 보고 있으면 원인 분석이 잘 안됩니다. 

LIG 손해보험


특히 회사분들의 부탁으로 컴퓨터를 봐주러 가면 더 하더군요. 회사분들 컴퓨터는 그분 컴퓨터이니 제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니까 당연히 옆에서 지켜 보고 있을수 밖에 없게 되죠. 그러면 제 머리가 멍해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러면 상황만 파악하고 일단 제자리로 돌아와서 똑같은 상황을 만들어 놓고 생각을 합니다. 어떻게 하면 해결할수 있을까 하구요. 그러면 회사분 자리에 있을때보다 훨씬 머리가 잘 돌아 갑니다. 그리고 금방 해결책을 찾아 냅니다. 참 신기하더군요. 좀전 에러난 컴퓨터에선 잘 찾아지지 않던 해결책이 제 자리로 와서 찾으면 금방 찾아 집니다. 당연히 제 자리에선 옆에 아무도 보고 있지 않으니 그렇겠죠. 

이게 누가 날 보고 있다는 느낌을 받으면 이상하게 머리가 잘 안돌아가니 제 스스로가 답답할때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게 저만 그럴까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와 같이 누가 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돼는 느낌을 받으실 것입니다. 

그래서 왜 그럴까라고 제 개인적인 생각에서 원인 분석을 한번 해봤습니다.

기켜보는 개



1.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


전 이게 제일 큰거 같습니다. 누가 옆에서 보고 있으면 제가 실수하는 모습이나 어리버리 되는걸 보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가지는거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긴장하게 되고 머리가 잘 안돌아 가는것 같습니다. 제가 좀 완벽주의자 인데 다른 일은 몰라도 컴퓨터와 관련된 일은 그 누구에게도 못한다는 소리를 듣기 싫어 합니다. 그러다 보니 옆에서 누가 보고 있으면 잘하는 모습만 보여 주고 싶어 더 그러는거 같습니다.


특히 일은 더 하겠죠. 프로그램을 잘 짜진 못하지만 그래도 이 일로 밥벌어 먹고 사는데 잘한다는는 소리는 못들어도 최소한 못한다는 소리는 듣지 말아야 하기에 더 그런거 같습니다. 혼자서 코드를 짜면 좀 실수를 해도 결과물만 제대로 나오면 되니깐 수정을 여러번 해도 괜찮습니다. 그런데 누가 보고 있으면 실수하는 모습과 어리버리 되는 모습을 보이기가 싫어서 옆에서 누가 보고 있으면 일이 더 잘 안되는거 같습니다.   


2. 소심한 성격


 소심한 성격이라고 하는게 맞는지 모르겠지만 성격적인 부분도 있는거 같습니다. 누가 옆에서 지켜 보고 있으면 위축되는 느낌이랄까. 꼭 나의 실수를 바라고 있는게 아닌가 생각... 뭐 이런 쓸데없는 생각과 느낌 때문에 일이 잘안되는거 같습니다. 옆에서 지켜 보고 있는 사람은 그런게 절대 아니겠죠(?). 그냥 혼자 생각에 그럴거 같다는 느낌이 드니 위축이 되어서 일이 잘 안되는거 같습니다.


3. 그리고 제 개인적인 특성인데 전 제 컴퓨터가 아니면 모니터의 글자가 눈에 잘 안들어 옵니다. 
이게 참 신기 합니다. 왜 그런지 모르겠더군요. 설정화면을 하나 찾는것도 다른 사람의 컴퓨터에선 잘 못찾는데 제 컴퓨터에선 잘 찾습니다. 똑같은 윈도우 계열인데 말이죠. ㅜ.ㅜ


이런 여러가지 이유로 옆에서 누가 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돼는거 같습니다. 아마 이게 저만의 얘기는 아닌거 같습니다. 전 저만 그런줄 알았는데 제 지인분들과 한번씩 얘기를 하면 저와 같은 경험을 하신 분들이 많으시더군요. 내 자리에서 잘 하던 일도 누가 옆에서 와서 지켜 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된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전 이런 느낌을 알고 있기에 누가 일을 할때는 절대 옆에서 잘 지켜 보지 않습니다. 그게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특히 회사 후배에게 일을 시킬때도 절대 옆에서 지켜보진 않습니다. 몰라서 물어 볼때만 옆에서 도와주고 그 일이 끝나면 바로 제자리로 돌아 옵니다. 

그런데 윗분들중에 꼭 일하는데 옆에 와서 지켜보는 분들이 계십니다. 가뜩이나 누가 옆에서 지켜 보고 있으면 일이 잘 안되는데 윗분들이 보고 있으면 일이 더 안됩니다. 제발 좀 안봤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뭐 윗분들 입장에선 아무 생각없이 보시겠지만 앉아 았는 사람은 뒷꼭대기가 무지하게 따갑습니다. ㅜ.ㅜ

혹시 다른분들 일하는데 지켜보는 취미를 가지신 분들이 계시다면 그러지 말아 주십시요. 제 생각에는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인거 같습니다. 보는 사람은 그냥 보는거지만 당하는 사람은 굉장히 싫어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니 보지 마세요. ^^ 


신고

댓글 20

  • BlogIcon semix2 (2010.05.28 16:15 신고)

    맞아요!! 누군가 절 보고 있으면 잘 되던 것도 안되는 것 같습니다. 전 특히나 예민해서 뒤에서 살금살금 다가와도 다 느껴지더라구요. 저도 모르는 AT 필드가 있나봅니다. ^^

    • BlogIcon MastmanBAN (2010.05.28 22:59 신고)

      전 그렇게 까진 예민한건 아닌데 그래도 누가 보고 있으면 일이 잘 되는건 사실이죠. ㅋ
      AT 필드가 애니메이션이죠. 제가 애니메이션을 잘 안봐서리...

  • BlogIcon 두두맨 (2010.05.28 17:30 신고)

    저도 그런데.... 글을 읽어보니 아!!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군요. 왜 그런지 알았으니 해결할 방법만 남았군요.... 이렇지 않 이렇지안아 최면을 걸어야 겠어요.ㅎㅎ

    • BlogIcon MastmanBAN (2010.05.28 23:00 신고)

      ㅋㅋㅋ 아무래도 누가 보고 있으면 잘 하던것도 잘 안돼는게 사실인거 같습니다.
      갑자기 서양사람들도 이런지 궁금해지내요. ^^

  • BlogIcon pavlo manager (2010.05.28 18:49 신고)

    저도 누가 다가와 뒤에서 제가 하는 일을 지켜보고 있으면 괜히 위축되고 집중도 안되더라구요ㅎㅎ왠지 감시 받는 것 같기도하고ㅎㅎ 그렇다고 손 놓고 있을 수는 없으니 최대한 신경을 안쓰려고 노력해봐야겠어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5.28 23:01 신고)

      크... 맞습니다. 제 본문에 집중이란 단어를 안썼네요. 저도 집중이 안됩니다. 옆에서 가만히 있어서 이상하게 자꾸 신경이 쓰이니 집중이 안되요. ㅜ.ㅜ

  • BlogIcon lch6 (2010.05.28 19:03 신고)

    저도 일할때 뒤에서 지켜보고 있으면 바로 말씀드립니다.
    "뒤에서 지켜보고 계시면 더 늦게 되면 늦게 되지 더 빨라지진 않으니 자리에 가셔서 기다려 달라구요.."
    뒤에서 지켜보면 일이 안되는 것도 안되는거지만 감시당하는 느낌이라 기분이 불쾌하더라구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5.28 23:03 신고)

      그렇죠. 보는 사람은 궁금해서 보는건데 막상 일을 하는 사람은 왠지 감시당하는 느낌이라 기분이 안좋죠.
      정말 실력자 분들은 누가 보고 있어도 잘 할려나요...? ㅋ

  • BlogIcon G-Kyu (2010.05.28 23:52 신고)

    분석해 주셨네요~! 같은 일도 부담감이 있으면 잘 안되는데 말이에요~ ^^

    • BlogIcon MastmanBAN (2010.05.31 09:51 신고)

      그렇죠. 같은 일이라도 옆에서 누가 보고 있으면 부담이 되니 잘 안되는거 같아요. ^^

  • BlogIcon 사라뽀 (2010.05.30 01:10 신고)

    저요저요~ 저도 누가 보고 있으면 일 안되고, 사무실이 코딱지 만해서, 바로 옆에 딴 직원 및 사장 있으면 그 사람이 안 봐도 일이 안 돼요.. ㅠ.ㅠ 누가 보고 있으면 정말, 집중이 안 돼요... (아마두,전,, 때려쳐얄듯?! 월급도 안 주는 회사! 켁~!) ^^;;;;;

    • BlogIcon MastmanBAN (2010.05.31 09:52 신고)

      헉... 월급도 안주는 회사를...
      빨리 다른 직장을 알아 보시는게... ㅋㅋㅋ

  • BlogIcon 견우 (2010.05.30 17:21 신고)

    아 정말 저랑 같으시네요 ㅋㅋ

    • BlogIcon MastmanBAN (2010.05.31 09:52 신고)

      ㅋㅋㅋ 그런가요. 왠만한 사람이면 다 이렇지 싶습니다. ^^

  • BlogIcon 모르겐 (2010.08.25 18:17 신고)

    지금 정비소에서 차 수리 끝나길 기다리면서 댓글 쓰는데 뒤에서 계속 힐끔 힐끔 보네요. ㅎㅎ

  • BlogIcon 타이가장관 (2010.09.30 11:50 신고)

    저한테도 안맞는 것 같아요...아무래도 이건 문화적인 특성인 것 같아요.

  • BlogIcon 타이가장관 (2010.09.30 11:50 신고)

    문화적 차이가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저는 한국이 아니라 뉴질랜드에서 개발자로 일하는데요, 팀원들 보면 Peer Programming이라고 자기네들끼리 같이 작업하는 것을 종종 합니다(학교에서도 저걸 권하...는것 같은데, 저는 개인적으로 별 도움이 안되더라구요. 저는 잘 안하게 되더군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9.06 17:49 신고)

      외국에서 일한 개발자를 보니 하나의 코딩을 둘이 앉아서 얘기 하면서 코딩을 하더군요. 그게 훨씬 생산적이고 일처리가 빠르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한테도 권하길래 한번 해봤는데 이상하게 저한테는 맞지 않더군요.
      아마 한국 개발자들은 대부분 그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
      아닌가...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