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린 소년이 스승의날 선물 살 돈이 부러웠다

전 스승의 날이라고 해서 딱히 하는게 없습니다.

아시다 시피(모르시나... ㅋ) 제가 인간관계가 그다지 좋지 않다 보니 은사님이라고 생각하는 분도 없어서 별로 할일이 없습니다.

대학 다닐때 저희과 교수님 한분이 절 많이 아껴 주셔서 생각이 많이 나긴 하는데 제가 다닌 대학교가 좀 멀리 있어서 찾아가 뵙기도 힘듭니다.

그런데 스승의 날만 되면 기억나는게 하나 있습니다. 제 초등학교 6학년때 일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때 저희반 반장은 키도 크고, 얼굴도 잘생겼고, 공부도 잘하고, 집도 잘 살았습니다. 그래서 담임 선생님이 언제나 이뻐해 줬습니다. 그런데 거기다 스승의 날때 선생님께 구두상품권을 선물로 드리더군요. 지금은 구두 상품권이 그다지 인기가 없지만 제 초등학교때는 구두 상품권만 해도 고가로 취급되던 시절이라 가정 형편이 어려운 저희 집에선 엄두도 못내는 일이였습니다.  


그 당시 제가 그 장면을 어떻게 보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그 구두 상품권을 가져다 주는 반장이 무지하게 부러웠습니다. 우리집도 좀 잘 살았으면 담임 선생님께 저런 선물 드리고 좀 이쁨을 받을텐데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뭐... 물론 선생님이 구두 상품권을 받았다고 해서 반장을 이뻐하는건 아니겠죠. 원래 공부잘하는 학생이고, 반장이고 하니 이뻐 하신 것이지만 그래도 어린 마음에 구두 상품권 드리는 반장이 부러웠습니다.

지금도 어머니가 떡볶이 장사를 하고 계시지만 그때도 제가 다니는 학교 근처에서 떡볶이 장사를 하셨기 때문에 저희 집 형편이 그다지 좋은 편이 되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당연히 그런 선물은 생각도 못하죠. 기껏 해봐야 양말, 손수건... 아니면 직접 쓴 편지 정도... 그때 제가 뭘 선생님께 드렸는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구두 상품권을 주는 반장을 보고선 제가 마련한 선물을 부끄러워서 드리는걸 주저한 기억이 납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어린놈이 뭘 안다고 그 구두 상품권이 부러웠을까요?

그리고 잠시동안 돈없는 우리집을 살짝 원망 하기도 했습니다. 한번도 어머니가 떡볶이 장사를 한다고 해서 부끄러워 한다거나 우리집이 돈이 없어서 기죽어 본적이 없었는데 그 스승의 날은 이상하게 돈없는 우리집이 원망 스러웠습니다. 우리집도 좀 잘 살았으면.... 부모님이 돈을 좀 잘 버셨으면... 하는 정말 쓰잘데기 없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그당시만 해도 촌지가 관행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좀 잘 사는 집 부모님들은 때마다 학교에 찾아와서 선생님과의 친분(?)을 쌓곤 하죠.

하지만 저희 어머니는 일요일도 없이 장사를 하셨기 때문에 학교에 찾아올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또 제가 그다지 학교에서 존재감이 없는 인물이다 보니 어머니가 찾아 올 일도 없었죠. 물론 저희 집이 잘 살아서 어머니가 학교를 많이 찾아와 주셨으면 선생님이 절 대하는게 좀 달랐겠죠. ^^

아무튼 지금 생각해 보면 왜 그런 쓸데없는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부모가 되고 보니 그런 생각을 잠시나마 한 제가 부끄럽네요. 없는 살림에도 어머니 떡볶이 장사로 우리 3형제 대학교, 대학원까지 다 뒷바라지 해 주셨는데 말이죠. 참 철이 없었나 봅니다. 아니 그 구두 상품권에 잠시 미쳤었나 봅니다. 그래서 그렇게 하지 못하는 환경이 잠시나마 원망 스러웠던거 같습니다.

이런 어릴적 기억이 아직도 스승의날만 되면 납니다. 그러면서 '왜 그랬지' 하곤 피식 웃습니다. ^^


신고

댓글 24

  • BlogIcon 돌이아빠 (2010.05.17 08:46 신고)

    누구나 그럴 수 있죠. 그런 기억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듯 하구요.
    왜 그때는 그리도 못 살았는지(물론 지금도 잘 산다거나 하는건 아니지만)
    하지만, 역시 돈 나고 사람 난건 아니듯이. 여전히 돈이 다는 아니잖아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5.17 09:30 신고)

      저도 그리 생각합니다. 돈이 다가 아니죠. 그래도 그때는 어린 마음에 참 씁쓸하더군요. ㅋㅋㅋ
      돈이 지배하는 이 더러운 세상... ㅋㅋㅋㅋㅋ

  • BlogIcon 칫솔 (2010.05.17 08:56 신고)

    스승의 날에 기억 남는 게 선생님이 아니라 상품권 뿐이라면 그것도 어쩌면 트라우마겠네요.
    저도 도시쪽 고등학교로 전학 온 이후로는 선생님 기억을 떠올리기도 싫습니다.
    아마 비슷한 이유일 거에요. ^^

    • BlogIcon MastmanBAN (2010.05.17 09:50 신고)

      좀 그렇죠. 스승의날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이상한 기억을 간직하고 있어서리... ㅜ.ㅜ

  • BlogIcon DDing (2010.05.17 09:02 신고)

    비슷한 경험 많이(?)들 있으실 것 같아요.
    저도 매번 그랬답니다.
    꼭 돈이 아니라 정성만 있다면 할 수도 있었겠지만
    그때는 왜 그렇게 부끄러웠는지...
    잘 읽고 갑니다. ^^

    • BlogIcon MastmanBAN (2010.05.17 09:52 신고)

      제가 안봤으면 아무 생각이 없었을건데 그 장면을 보는 바람에 제 선물을 부끄럽게 생각했나 봅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어린놈이 뭘 안하고 부끄럽다는 생각을 한건지... ㅜ.ㅜ

  • BlogIcon 하늘엔별 (2010.05.17 09:35 신고)

    어린 마음에는 다 그런 생각할 수 있을 겁니다.
    저희 어머니는 그래도 한 학기에 한 번쯤은 학교에 오셨던 것 같습니다.
    하얀봉투 하나 들고서 말입니다. ^^

    • BlogIcon MastmanBAN (2010.05.17 09:52 신고)

      ㅋㅋㅋ... 예전엔 다 그랬죠. 그게 관행이였으니깐...
      지금도 그런지 모르겠네요. 저도 몇년뒤면 학부모가 되는데 학교에 가야 하는건지... ㅋㅋㅋ

  • BlogIcon zinzza (2010.05.17 12:54 신고)

    블로그 RSS등록해서 잘 보고 있습니다. 좋은 글 항상 감사드립니다.

    항상 읽고만 가는데 걱정하시는거같아 글을 좀 남겨봅니다.
    중고등학교에서 교사생활을 좀(6년) 했습니다.

    직설적으로 말씀드리면 서울쪽 중고등학교에서는 그런 관행이 거의 없어진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선생님들 의식또한 "예전이 좋았는데" 가 아닌 "예전엔 그랬는데 지금은 그러면 큰일난다. 좋을것도 없다." 라는 식입니다.

    초등학교엔 슬쩍 남아있다는 얘기도 듣기는 했지만 사실 확인을 못했으니 모르겠네요^^;

    MastmanBAN 님께서 걱정을 하시길레 적기도 했지만 사실 예전의 기억으로 좋으신 많은 선생님들이 욕을 잡숫는거같아 맘이 좀 아프기도 합니다.
    물론... 그지같은 선생들도 있지만 좋은 선생님들이 더 많이 계십니다^^

    • BlogIcon MastmanBAN (2010.05.18 16:08 신고)

      제 블로그를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물론 알고 있죠. 그지같은 선생 보다 좋은 선생님이 많다는걸... ^^
      제 본문의 요지는 그냥 저희 집안이 돈이 없어 잘사는 애의 선물보다 못해 제 처지를 어린놈이 비관했다는거죠.
      제가 뭐... 교육계의 관행을 꼬집을려고 쓴글은 아닙니다. ㅋㅋㅋ

  • BlogIcon 윤뽀 (2010.05.17 14:29 신고)

    파폭 설치하고 댓글창 잘~보이니 속이 다 시원하네요 ㅋㅋ
    전 학교 다니면서 촌지 그런거 모르고 살았어요
    부모님이 그런면으론 너무 올곧으셔가지고 ;;;
    다 졸업하고 나서 들어보니 학교 돌아가는게 가관이더라구요 -ㅅ-ㅋㅋ

    • BlogIcon MastmanBAN (2010.05.18 16:10 신고)

      크... 드디어 파폭을... IE보다 훨씬 좋을 것입니다. ^^
      저도 그런거 잘 몰랐습니다. 그리고 학교에 어머니가 찾아오지 않아도 전 별로 상관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뭐.. 별로 잘하는게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안오시는게 맞다고 생각을 했거든요. ㅋㅋㅋ

  • duke235 (2010.05.17 17:12 신고)

    저도 초등학교 2학년때일이 생각나네요 제 짝꿍이 촌지 부모님의 아들녀석이었죠 어느날 그놈하고 싸움을했는데 저만 먼지날리게 맞았습니다 ㅎㅎ 그때 맞은기억이 삼십대인 아직까지도있네요ㅋ 나중에 티브이까지 나오고 하던 선생이었는데 참 ...ㅎㅎ

    • BlogIcon MastmanBAN (2010.05.18 16:12 신고)

      크... 정말 그러면 안되는데... 선생님이 공평해야 하는데... 선생님도 사람이다 보니 받은게 있으니 어쩔수 없었나 봅니다.
      그러니 이런 촌지 같은건 없어져야 합니다. 요즘은 많이 없어 졌다 하니 그나마 다행인거 같습니다.

  • BlogIcon 바쁜아빠 (2010.05.17 17:33 신고)

    스승의 날 관련 포스트에서 훌륭하신 어머님 이야기를 들으니
    다시금 부모님께 잘 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 BlogIcon MastmanBAN (2010.05.18 16:13 신고)

      ㅋㅋㅋ... 제가 보모가 되고 보니 울엄마가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떡볶이 장사로 어찌 그리 다 우릴 뒷바라지 했는지...
      아마 전 못할거 같다는... ㅋㅋㅋ
      그래서 세상의 어머니들은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

  • BlogIcon 두두맨 (2010.05.18 14:35 신고)

    저는 지금까지 부모님께 생일을 비롯해 어린이날등 선물을 받아본적이 없답니다.....ㅋㅋ 어렸을 땐 그냥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약간 서운하기도하고 그렇네요. ㅎㅎ

    그런데 웃긴건 저도 선물을 해드린게 2번인가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요번주 토요일이 어머니생신이신데 멋진선물하나 준비해서 고향에 가야겠습니다. ^^

    • BlogIcon MastmanBAN (2010.05.18 16:15 신고)

      저희 집도 뭐... 그닥 잔정이 많은 집안이 아니라서 선물 주고 받는게 잘 없습니다. 지금도 선물 보다는 그냥 돈으로... 그걸 더 좋아 하신다는... ㅋㅋㅋ
      아마 두두맨님도 결혼 하시면 어머님이 돈으로 달라고 할지도... ㅋㅋㅋㅋ

  • 날아라혜갱이 (2010.05.19 20:02 신고)

    3형제를 대학에 대학원까지...정말 대단하시네요.
    전 해마다 찾아뵙는 분이 있는데 그 분을 찾는 이유는 선물보다 제가 직접 쓴 편지를 더 소중히 여겨주시기 때문이에요. 책상에 따로 모아두신걸 본적이 있는데 짠하더라고요...

    • BlogIcon MastmanBAN (2010.05.20 08:45 신고)

      정말 제가 생각해도 저희 엄마가 대단하다고 느껴집니다. 물론 저희 엄마만 대단하게 아니죠. 세상 모든 어머니가 다 대단한거 같습니다.
      저도 그런 은사님과 친했다면 이런 기억이 없어 졌을수도 있는데 아쉽네요.

  • BlogIcon 조니양 (2012.05.15 10:32 신고)

    어린나이에 선생님에게 잘보이고 싶은 마음이 있는건 당연한 일이죠~ 초등학교 1학년일 때에는 담임선생님이 가장 예쁘고, 멋있어보이기도 한다니까요..ㅎㅎ 그나저나 어머니께서 참으로 대단하시네요~

    • BlogIcon MastmanBAN (2012.05.24 10:13 신고)

      저도 그랬나 봅니다. 어린놈이 돈은 알아 가지고 말이죠. ㅋㅋㅋ
      저도 우리 어머니 참 대단하시다고 느낍니다. ㅋㅋㅋ

  •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2.05.17 21:10 신고)

    저희는 돈주고 사는 선물보다는... 시골이다보니... 애들끼리 돈모아서 꽃 한송이랑.... 선생님이 좋아하실만한 계절 과일 같은거 밭이나 산에서 따다 가져다 드렸던 기억이 납니다... ^^

    • BlogIcon MastmanBAN (2012.05.24 10:14 신고)

      크... 그런것이 정말 선물인데 말이죠. 도시에 있다보니 어린놈(저 ㅋ) 이 너무 돈을 쫒아 갔네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