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남에 컴퓨터를 최적화 시켜 주지 않는 이유

반응형
제 주위 분들이 컴퓨터에 문제가 생기면 저에게 전화를 많이 합니다. 쓰다보니 문제가 생겼으니 해결좀 해달라는 부탁을 많이 받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전 이런 전화를 받으면 왠만하면 그 지인분이 계신 곳으로 직접가서 고쳐 드립니다. 

하드웨어 적인 문제가 아니라면 왠만한 문제는 해결을 다 해드리는데 문제 해결이 끝나면 그 이상은 말씀을 안드립니다. 


그 이상 말씀을 안드린다는게 무슨 말이냐 하면 제가 컴퓨터에 관심을 가지고 혼자 독학으로 알아가고 있을때 친구들이나 선배 등 지인 분들이 저에게 컴퓨터 문제에 대해서 문의를 해오면 해결을 해주고 제가 자주 사용하는 윈도우 최적화나 편한 백업 방법, 관리법 등을 얘기해 주고 윈도우를 따로 설정해 주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저에겐 상당히 피곤한 문제로 되돌아 오더군요. 


컴퓨터가 느리거나 해서 사용상에 문제가 있어 최적화나 설정 값을 좀 편한 형태로 바꿔 놓고 말을 해줍니다. 이러 이러 해서 이렇게 바꾸었으니 한번 써보라고... 그럼 그 당시에는 알았다고 하고선 1-2일 뒤에는 전화가 옵니다. 잘 되던게 니가 만지고 나서 부턴 되지 않는다고... 그런말 들으면 참 황당할때가 많습니다. 

제가 설마 되던걸 안되게 설정하고 왔겠습니까. 설정을 바꾸었으면 바꾼거에 맞게끔 써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이전 쓰던데로 쓸려고 하니 어색하고 이상하니깐 저에게 다시 전화가 오는거죠. 다시 되돌려 달라고... 그럼 다시 찾아가서 원상복귀 해줍니다. 

이러면 제 개인적으론 힘이 빠집니다. 편하고 빠르게 사용하라고 설정값을 바꾸어 놨는데 그게 불편하다고 다시 되돌려 놓으라 하니 말이죠. 그럼 며칠뒤에 다시 전화 옵니다. 컴퓨터가 느려 졌다고... 나보고 어쩌란 말인지... ㅜ.ㅜ

그리고 제가 사용하는 무료 소프트웨어도 잘 소개해 주지 않습니다. 무료 프로그램 중에는 굉장히 좋은 프로그램들이 많습니다. 상용 소프트웨어를 능가는 프로그램들이 많죠. 전 이런 프로그램들을 처음에는 지인들에게 소개를 해주고 써보라고 합니다만 돌아오는건 불만 뿐입니다. 

불만의 얘기를 들어 보면 거의 비슷합니다. 이전 쓰던 프로그램에는 이런 이런 것들이 되었는데 이 프로그램은 왜 이런게 안되냐고... 당연히 안되죠. 상용을 무료 소프트웨어로 대체 해서 쓰는 거면 어느정도는 포기 하거나 아니면 기능이 있는데 이름이 바뀐거 뿐인데 적응하려 하지도 않고 단순히 이전 쓰던 프로그램이랑 틀려서 불편하다 하니 다시 전에 쓰던 걸로 바꿔 놓으라 합니다. 


그래서 전 어느 순간부터 지인들의 컴퓨터를 만질때는 문제만 해결해 주고 다른 부분은 거의 손을 대지 않습니다. 최적화 작업이나 무료 소프트웨어중 좋은 유틸을 소개 같은걸 일절 하지 않습니다. 괜히 좋아 지라고 했던 말들이 나중에는 불만으로 돌아 오니 저도 황당하고 귀찮은 일들이 많이 생겨서 괜히 긁어 부스럼 만드는 일은 하지 않으려 아무것도 손을 대지 않습니다. 그냥 문제난 부분에 대해서만 고쳐 주고 다른건 아무것도 손대지 않습니다. 

정말 최적화 작업을 해줘야 할 컴퓨터엔 나중에 어떠한 얘기도 나오지 않을 만큼의 간단한 작업으로 마무리 하고 설정값도 최소한의 값만 건드리고 나중에 불만이 나올만한 일은 잘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하다 보면 어떨때는 내가 너무 성의없게 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때가 있습니다. 

물론 돈받고 하는건 아니니 어떻게 해도 상관은 없지만 그래도 나하고 친한 사람들인데 이렇게 성의 없게 해준다는거에 대해서 좀 미안할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저도 일이 있고 귀찮아 지기 싫어 어쩔수 없이 문제만 해결하고 끝내곤 합니다. 

만약 이 글을 보시는 분들중에 친구분에게 컴퓨터 문제에 대해서 많은 질문을 해서 귀찮게 하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한번 물어 보십시요. "너 대충하고 끝내는거 아냐..." 라고.... 그럼 그 친구분이 뜨끔해 할껍니다. ^^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