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블로그 글쓰기가 힘들다.

Posted at 2010.01.29 14:24 | Posted in 블로그
요즘 블로그 글쓰기가 힘들다.

몇주전부터 느끼는 부분입니다. 이상하게 글을 쓸려고 하면 머리속에서 정리가 잘 안되는게 글을 쓰다가 다 쓰지 못하고 버려둔게 여러개가 되었습니다. 딱히 제가 피곤하거나 그런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꼬이네요.

그리고 요즘은 얘기꺼리도 머리에 잘 떠오르지 않습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하루에 몇개씩 글 주제가 머리에서 떠오르고 그랬는데 한살 더 먹어서 그런지 머리가 멍해지네요. 그래서 제 나름대로 분석을 해봤습니다.


제가 티스토리에 블로그 개설은 2007년 2월달에 했지만 본격적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운영한것은 2009년 4월달 부터입니다. 2009년 5월달부터는 꾸준히 한달에 적어도 20개 이상의 글을 쓰면서 블로그를 관리 했습니다. 그런데 요즘 들어 글쓰는 의욕을 잃어 가고 있는거 같습니다. 머리속이 멍해 지면서 글쓸 주제가 바닥이 난거 같습니다.

제 블로그는 IT 분야 중에서도 무료 소프트웨어 소개를 주력으로 하고 있습니다. 무료 소프트웨어 중에서도 제가 어느정도 써보고 주력으로 써도 좋다고 느낀것만 하다 보니 메인 주제가 어느정도 바닥이 보이다 보니 머리속에 글의 주제가 떠오르지 않는거 같습니다.


그리고 다른 블로거 님들의 저와 같은 주제로 쓴글을 비교해보니 제글이 너무 초라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었던거 같습니다. 크게 소프트웨어에 전문성도 없는거 같고 심층적으로 분석을 하는것도 아니고 그냥 써보니깐 좋더라 정도만 쓰다 보니 다른 블로그의 글과 비교 했을때 초라하게 느껴지는거 같습니다.

이같은 이유 때문에 제 블로그 글쓰는것에 권태기를 맞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처음 글을 쓸때는 별로 신경쓰지 않은 부분이였습니다. 그러다 몇번 유명 메타블로그에 메인에 걸리면서 트랙픽 폭탄을 맞다보니 제목에 신경을 쓰게 되더군요. 그런데 희안한게 제가 글을 잘썼다고 느끼는 글은 메타블로그에선 별로 인기가 없습니다. 그런데 댓글은 많이 달립니다. 그리고 별로 잘썼다고 생각하지 않은 글들이 한번씩 메인에 걸릴때가 있습니다. 그럴때 기분은 좋은데 솔직히 제글을 보는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언제 부턴가 제목에 무지하게 신경을 쓰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제목때문에 클릭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고 그래야 메타블로그에 메인이나 베스트 항목에 등록되어 좀더 제 블로그 트랙픽이 늘어나니 말이죠.


사람 욕심이 끝이 없다는게 이런 부분에서도 보여 지는거 같습니다. 한두번 트랙픽 폭탄을 맞다보니 늘 그렇게 되고 싶고 그러다 보니 제목에 신경을 쓰고 그렇게 신경써서 글을 적었는데 별로 인기가 없어져 버린 글이 연속으로 나오다 보니 이게 영 글쓸 의욕이 안생기는거 같습니다.

처음 글 몇개 안되었을때는 하루에 100명만 들어와도 행복했는데 요즘은 일일 방문객이 1000명을 훌쩍 넘는데도 부족하단 느낌을 받습니다. 좀더 많은 트랙픽을 유입시키고 싶은 심정이 굴뚝같습니다. 하지만 그게 제 마음대로 되는것도 아니고 너무 의욕만 앞서도 보니 더욱 의욕을 잃어 가는거 같습니다.

뭘 바라고 글을 적으면 안되는 것인데 이게 저도 사람이다 보니 욕심이 많이 생깁니다.


요즘 큰 이슈를 낳고 있는게 속속들이 나오고 있는 부분이 하드웨어 제품입니다. 아이폰, 넥서스원, 모토로이, 아이패드 등 세간의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물건들이 많습니다. 블로그 글들과 인터넷 IT뉴스거리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 이런 부분의 내용은 글을 쓸수가 없습니다. 왜냐... 제 개인적인 성격상 하드웨어 제품은 제가 직접 써보고 만져보지 않은 다음에는 별로 느낌이 오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아무 느낌도 없이 그냥 기사글만 읽고 이렇다더라... 라고 글을 쓰기에는 별로 감흥이 생기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런 글들은 자주 보고 있으면 참 대단한 생각이 듭니다. 아직 우리나라에 보급이 되지 않았는데도 모두 장단점을 적고 자기 생각을 적으니 저로서는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대부분 이런 글들은 이슈가 되는 글이다 보니 트랙픽 유입이 많습니다. 그래서 저도 이런 글들을 좀 제대로 한번 써보고 싶은데 잘 되지 않으니 제가 제풀에 죽어 나가는거 같습니다. 굳이 그럴필요는 없는데 위에서 말했듯이 자꾸 욕심이 생기다 보니 더 그러는거 같습니다.



위와 같은 이유로 요즘에 글쓰는게 너무 힘듭니다. 좀 글을 잘쓰고 싶은 마음도 많이 생기고 글 제목도 멋지게 적고 싶고 이슈화 될만한 것들도 남들보다 빠르게 캐치해서 적었으면 좋겠는데 생각만큼 잘 되지 않는거 같습니다.

이런 제 문제점을 알았으니 해결 방법도 제 스스로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냥 초심으로 돌아가서 내 관심사를 내 소신것 정리를 잘 하다보면 이런 고민은 없어 질거라 생각합니다. 그러다 보면 인터넷 어딘가에선 제글이 많은 사람들에 읽히겠죠. 그냥 그렇게 생각하고 글을 쓰면 되는데 아무래도 욕심이 이런 화를 부른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마음을 비우고 진정한 블로거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 겠습니다.




  1. 이럴때는 잠시 쉬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힘들다라고 느껴지실 정도라면요. 그리고 너무 어떤 틀에 맞추려고 하지 않으시면 어떨까요?

    전 거꾸로 하다보니 어떤 틀에 자꾸 갇히는 느낌을 갖고 있습니다만...
    그냥 =_= 이것도 내 블로깅이지라고 생각하며 버티고 있거든요.

    블로그 글쓰기라는게 쉽지는 않습니다.
    말씀하신 것들 다 챙겨서 멋진 글 쓰고 싶지만 전문적인 글쟁이도 아니고...
    그래서 이럴때일수록 그냥 이게 나야라는 생각으로 접근하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이런 말 남길 처지는 아니지만 힘드시다기에 적고 갑니다.(-_- 사실 저도 비슷해요.)
    • 2010.01.29 16:13 신고 [Edit/Del]
      그래야지요. 제 소신것 글을 쓰면 되는데 너무 틀에 맞추려고 하다보니 그런거 같습니다. 조만간 관망을 하면서 마음을 추수려야 겠습니다.

      댓글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
  2. 와 저두 같아요 ㅠ 2달정돼 됐는데 항상 하루에 최소2개 이상 블로그에 글을썼는데 2달이 지나니 의욕이 사라지고 막쌍 쓰게되면 뭘써야돼나.. 란 생각으로 컴퓨터만 바라보고있어요ㅠ 제거 어려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
    • 2010.01.29 16:14 신고 [Edit/Del]
      저도 요즘 뭘 써야 되나 자꾸 고민만 하고 주제가 떨올라도 글을 쓰다 포기하는 경우가 생기더군요. 좀 쉬라는 것인지... 그닥 글수도 많지 않은데 벌써 이러면 안될꺼 같은데.. ㅋㅋㅋ
  3. 블로그에 흥미를 잃지 않도록 호흡 조절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 ^
    내일은 주말이니까 마음의 여유를 찾아 밖을 돌아보시는것도 괜찮을것같네요
    • 2010.01.29 18:05 신고 [Edit/Del]
      습습 후훗- 습습 후훗- 호흡을 가다듬고 마음을 머리를 맑게 해야 겠습니다. 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전 내일도 출근에 오후 5시까지 근무 입니다. ㅜ.ㅜ
  4. 혹시나 하면 역시나... 아무생각없이 블로그 시작한지(예고 또 자랑질이네).. 22일째인 어제 한번 맞아 봤는데요.....약간 작은걸로요... 초보인 저로써는 감당이 안되더라고요.... 아직도 목표한 50개에 많이 부족한데 벌써 일이 터졌으니... 그 증상이 가시기도 전에 눈만뜨면 제목생각....밖에 나가도 제목생각....
    걱정이네요...이게 일일 일작의 결과이기도 하겠지만 솔직히 자유로운 블로그란 오히려 힘든것 같아요..
    앞으로 얼마나 할지는 모르겠지만 그 잘난 베스트보다 지금은 이렇게 마스트맨님 이하 여러 이웃들에게 댓글 다는 재미가 더 솔솔한것 같아요... 처음에는 귀찮을줄 알았는데 이게 하다보니 2시간도 넘게 댓글만 달게 되더라고요.... 그래도 계획한게 있어 부족한 글이라도 이렇게 인사들리러 단니는 거지요^^
    마스트님도 조금 숨좀 돌리시고 맛난것도 드시고 혹시 알아요..숨시는게 주제가될지 맛난거 드시다 주제가 생각날찌 .........어 말이 넘 많네요 ㅋㅋ...... 아므튼 고참님 화이팅하고 힘내세요...
    • 2010.01.30 08:56 신고 [Edit/Del]
      감사합니다. 그리고 고참은 무슨... 저도 아직 초보인데요. ㅋㅋㅋ
      저도 베스트에 신경쓰지 않고 그냥 저 블로그에 와주시는 고마운 분들께 감사하며 글을 적어야 겠습니다. 너무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하도록 노력 해야 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5. Playing
    안녕하세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사실 자신의 생각을 자기도 모를때가 더 많고, 그게 정상인 거 같아요
    그래서 그런 나 자신을 알아가기 위해서 하나씩 도전하는 것 들 중 하나가 글쓰기 같구요

    평소에 글들 잘 읽고 있기에 화이팅하시라고 남깁니다 ^^;;
    즐거운 주말 만들어보세욤!
    • 2010.01.30 08:59 신고 [Edit/Del]
      미천한 저의 글을 잘 읽어 주시다니 좀 부끄러운데요. ^^
      제가 뭐... 책을 많이 읽은 것도 아니고 공대생이다 보니 늘 숫자와 논리적인 사고만 하다 보니 제 글이 언제나 딱딱한거 같습니다. 좀 부드럽게 글을 쓰려고 하는데 잘 안돼네요.
      계속 글을 쓰고 다른 좋은 블로거님의 글을 읽다 보면 조금씩 나아지겠죠. 거기에 희망을 갖고 노력하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6. 하루에도 10번이상 블로그 주제에 대해서 생각하는게 블로그의 스트레스 아닌지 싶네요^^
    제목에 대해서 신경쓰는건 저도 최근의 일인거 같군요 ㅎ 근데 정말 제목이 중요하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많이 들어와주시는 분들 생각하면 힘이 나기도 하지만...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는건 어쩔수 없네요 ㅎ 그래서 ㅎ 오늘은 포스팅을 안했습니다 ㅋ. 확실히 트래픽이 반토막 나는군요 ㅎ.

    저는 개인적으로 하드웨어를 많이 다루는데 저는 상대적으로 연예가 얘기를 포스팅 하시는 분들이나 외국 사이트에서 새로운 디바이스를 소개하시는 분들이 부럽습니다. 일단 포스팅도 많고 간단하게 많이 올릴수 있고 연예가 이야기는 워낙 이슈가 되므로 트래픽이 엄청나기 때문이죠 ㅎ. 다 상대적인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님의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다 ㅋ
    • 2010.01.30 09:08 신고 [Edit/Del]
      제가 생각해도 제목이 그 글의 반을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거 같습니다. 아무리 글을 잘써도 제목이 별로면 일단 클릭을 안하니... 제목에 당연히 신경이 많이 가더군요. ^^

      그렇죠 저도 연얘가 소식 전하는 블로거님도 참 부럽습니다. 언제나 이슈가 되는 얘기 거리가 많으니 그리고 관심가지는 분들도 많고 저같이 소소한 IT 이야기를 하는 블로거는 별로 인기가 없죠. 관심 가지는 분들도 많이 없고... 그래서 저도 연얘가 얘기를 좀 적을까 생각해봤는데 제가 요즘 TV를 잘 보지 않는 데다가 제가 별로 관심이 가지 않아서... 포기 했습니다. ㅋㅋㅋ

      저도 큄맹님의 블로그를 늘 보고 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제가 하지 못하는 하드웨어 쪽을 많이 하시는거 같아 부럽습니다. 계속 큄맹님의 글을 보고 배워야 겠습니다.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7. 저도 IT 블로그로서 공감하고 갑니다...
    IT 관련 포스팅은 소재가 다 그게 그거고 제목으로 태글들어오는 글도 많고
    글 보고 안된다고 욕만하고 가시는 분들도 있고
    여러가지로 힘이 들죠 ㅠㅠ

    그래도 힘내서 포스팅해주세요~ 많은 분들이 응원하시네요 ^^
    • 2010.01.30 09:11 신고 [Edit/Del]
      저도 REX 님의 블로그에 새글이 있을때마다 들어 가는데 별것도 아닌걸로 태클 거시는 분들이 있더군요. 제가 화가 나던데... 그런 사람들은 왜 그러나 모르겠습니다.

      이 글에 댓글을 보고 많은 힘이 생깁니다. 제글을 읽어 주시는 분들이 계시니 거기에 힘을 얻어 즐거운 마음으로 글을 적어야 겠습니다.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8. 하드웨어 같은것들은 이상하게~~ 게임과 해킨같은것 하다보면 익숙해 지더군요 ㅡ_ㅡ;;
    해킨하다보면 애플 제품에 관심을 갖고, 관심갖으면 직접 사보기도하고.
    게임하다 보면 사양 때문에 컴퓨터 하드웨어를 다 뒤져보고 이런식으로 하드웨어에 하나 하나 발을 딛게 되더군요 ㅎㅎ

    이야기가 이상한데로 빠졌네..

    여하튼 [주제]라는것은 참 it에서는 정하기가 힘든듯 합니다.
    연예,이슈는 그냥 관련된건만 쓰면되는데 말이죠
    • 2010.02.01 09:33 신고 [Edit/Del]
      너무 새로운것이 많이 나오는것도 글을 쓰는데 힘들게 하는거 같습니다. 늘 관심을 가지고 정보를 찾고 있지만 너무 다양한 것들이 자주자주 나오다 보니... ㅋ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