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직업이 개발자라 그런지 키보드와 마우스에 상당히 민감하게 굽니다. 키보드나 마우스 사용시 제손에 착착 감기는 제품을 써야 하기 때문에 구매시 상당히 고민을 많이 하고 왠만하면 실물을 보고 구매 할려고 합니다. 하다 못해 실물을 못볼 경우 실사라도 볼려고 많이 노력하죠.


더군다나 기계식 키보드를 오랫동안 사용해온 저에게 일반 키보드를 선택하기란 상당히 어렵더군요. 아무래도 손의 편안함이나 오타율이 높아 상당히 불편한 부분이 많습니다.


하지만 사무실 여건상 기계식을 쓰기는 좀 힘들거 같고, 또한 제가 요즘 무선에 빠져서 특히 블루투스에 빠져서 키보드든 마우스든 무선을 선호하게 되어서 기계식은 사용하기가 힘들어 지더군요.


그래서 고르고 골라 선택 한것이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입니다. 사실 블루투스 마우스는 선택의 폭이 좀 있지만 블루투스 키보드는 선택의 폭이 상당히 좁습니다. 거의 대부분이 모바일에 맞춰진게 많아 PC용으로 사용할만한 블루투스 키보는 거의 없더군요.


그래서 고르다 보니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의 디자인이 상당히 콤팩트 하고 심플해서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또한 제가 좋아 하는 무광이라 더욱더 마음에 들더군요.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하지만 마우스는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일단 디자인이 제가 선호하는 형태가 아니고 너무 납작해서 사용하기 불편하겠단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어떻게 할까 생각 하다 그래도 세트를 사용하고 싶다는 들어 선택을 했습니다.


제가 이 제품을 사용한지 1년이 넘은거 같습니다. 위 사진을 확대해 보면 아마 손때가 많이 묻은걸 확인 할수 있을 것입니다. ㅋㅋㅋ


1년 넘게 사용하면서 드는 주관적인 느낌은 So So 입니다. 나쁘지도 않고 좋지도 않다라는 느낌... ㅋ


꽤 비싼 금액(10만원에 육박하는...)을 주고 구매한 제품이라 함부로 내팽기치지도 못하니 쓰고 있고, 쓰다 보니 괜찮은거 같아 쓰고 있지만, 더 좋은 블루투스 제품이 있으면 바꾸고 싶은 느낌... 꽤 복잡하죠. ㅋㅋㅋ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키보드는 보시는 바와 같이 상당히 심플하고 컴펙트 합니다. 군더더기 없음을 느낍니다. 하지만 모든 키버튼은 다 있죠. 


키보드의 자판 배열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일반 자판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용하는게 크게 다른 부분은 없습니다. 단, 하나 커서 위치가 한칸 정도 왼쪽으로 키우쳐 있죠. 컴팩트한 자판 배열이라 어쩔수 없는 선택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전 여기에 적응을 못하고 실수를 합니다. 오픈쪽 커서를 누른다는게 항상 0을 누르네요. 왼쪽 커서를 눌러야 하는 아래쪽 커서를 누르고 말이죠. 그래서 컴파일 오류를 많이 내고 있습니다. ㅜ.ㅜ 한번 익힌 자판 배열이라 그런제 1년을 넘게 사용하는데 아직도 적응이 안되네요. 제가 이상한건지... ㅜ.ㅜ


개발자는 Page Up, Down, Home, End 버튼도 상당히 많이 사용하는게 배열이 틀려 약간 불편한 부분이 있네요. 그래도 뭐... 이 키들은 어느정도 적응이 되는 방향키는 아직도 적응이 되지 않는다는... 


이거 하나 빼면 나머지는 크게 불편한점이 없습니다. 키감도 그럭저럭 한편이고 타이핑시 소리(소음)도 조용한 편이라 사무실에서 사용하기 딱좋은 키보드 인거 같습니다. 풀타입이지만 사이즈도 일반 키보드보다 훨씬 작아서 공간도 많이 차지 하지 않아 좁은 책상을 사용하시는 분들이라만 더할 나위 없겠죠. ^^


이 키보드를 처음 썼을때 여담을 말씀 드리면 펑선키(F1~F12) 때문에 꽤 당황해 했습니다. 제가 개발자라 펑선키를 꽤 많이 사용하는데 이 펑선키가 기능키로 작동을 하더군요. 황당해서 처음에는 '햐~ 이거 비싸게 주고 샀는데 버려야 하나' 라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뭐... 기능이란게 설정 하는 방법이 있겠죠. 단지 설명이 안되어 있을뿐... ㅜ.ㅜ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위 이미지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Fn 키를 한번 누르면 저렇게 불이 들어 오는데 그러면 기능키 보다 펑선키가 우선적으로 작동을 합니다. 기능키는 이제 Fn키 조합으로 사용하면 되고 말입니다. 이거 때문에 첨에 얼마나 당황해 했는지... ㅋ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사실 마우스는 예쁘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저 주관적인 입장에서는 이쁘지 않습니다. 좀 특이한 디자인이라고 해야 하나... 아무래도 맥을 따라 한거 같은데 그다지 좋아 보이진 않네요.


그리고 너무 얇아서 그런지 그립감이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개 개인적인 입장으로 말씀 드리면 키보드와 세트가 아니라면 굳이 이 마우스를 사용하지 않을거 같습니다. 지금은 어느정도 적응이 되었는데 처음에는 상당히 어색해 했습니다.


그리고 사진에서 보시면 아시겠지만 흴 부분에 손때가 무지하게 묻네요. 휠 부분에 홈이 파여져 있는데 거기에 손때가 꽤 많이 낍니다. 이쑤시게로 파내는 것도 일이네요. ㅜ.ㅜ 


딱 하나 장점이라 생각 하는건 얇아서 가지고 다니그는 좋은거 같습니다. 가방에 넣어도 크게 부담되지 않는 부피라 노트북 사용자들에겐 괜찮을듯 싶습니다. 저도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는지라 세트라는 것과 이 부분 때문에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세트의 특징으로 배터리 교체 부분이 자석으로 되어 있다는 겁니다. 사용상에 영향은 없지만 그래도 배터리 교체시 다른 제품에 비해 쉽게 할수 있어 좋은거 같습니다. 



가격대비 아무에게나 추천할 제품은 아닌거 같습니다. 10만원에 육박하는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큰 장점이라고 내세울만한게 없는거 같습니다. 디자인 만큼은 높은 점수를 주고 싶지만 사용상의 점수는 글쎄요 입니다. 


구매를 생각하시고 계신 분들이 계시다면 꼭 실물을 보고 체험해 보신후 구매를 하시기 바랍니다. 쉽진 않겠지만... ㅜ.ㅜ


개인적인 바램으로 PC 에서 사용할수 있는 풀타입의 블루투스 키보드의 종류가 많았으면 좋겠네요. 지금은 너무 선택의 여지가 없는거 갔습니다. 뭐... 일반 PC에는 블루투스 장치가 없어서 PC용 블루투스 키보드가 많이 없겠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수요는 있을거 같은데 제품이 없네요. ㅜ.ㅜ




신고
  1. 색깔도 무엇가 있어보이는 느낌의 제품인것 같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